한국, 상반기 조선 1위 탈환

(서울=연합뉴스) 액화천연가스(LNG) 탱커 등 고가 선박 수요가 급증하면서 한국이 4년 만에 세계 조선 수주 1위를 차지했다. 및 컨테이너 선박, 데이터는 수요일에 나타났습니다.

미국 무역, 산업 및 에너지부는 Clarkson Research Services Ltd의 데이터를 인용하여 말했습니다.

가치 면에서 중국은 올해 첫 6개월 동안 전 세계 총액의 47%를 차지하는 총 265억 달러를 수주했습니다.

데이터에 따르면 한국은 상반기 43%(935만CGT)를 차지하는 중국을 앞질렀다.

2018년 상반기 한국은 전체 수주량의 35%로 세계 1위의 조선 수주를 기록했다.

그러나 2019년에는 전체 글로벌 주문의 25% 점유율로 2위에 올랐고, 이듬해에는 18%로 3위에 올랐습니다.

작년에는 이 수치가 43%로 다시 반등하여 세계 2위의 조선소가 되었습니다.

중국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1위를 유지했다.

국토부는 올해 우리나라의 LNG운반선과 VLCC 경쟁력이 이 같은 성과를 견인했다고 밝혔다.

세계 고가선 전체 수주량의 62.1%를 차지하는 우리나라는 LNG선 89척 중 63척, 컨테이너선 60척 중 26척을 수주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친환경 선박 수요 증가와 카타르 LNG선 수요 계획 등을 감안하면 하반기에도 호황을 이어갈 전망이다.

READ  한국의 FM은 '친중'이 아닌 친한국적이다: 글로벌 타임즈 사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