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트리밍 서비스는 음악가가 가장 높은 Google 수수료를 지불하기를 원합니다

음악 스트리밍 시장의 위원들이 목요일 강화문에서 열린 인앱 결제 문제 해결을 위한 공개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한국음악콘텐츠진흥원(KMCA) 주최로 음악서비스 멜론과 지니뮤직, 한국음반산업협회(RIAK), 한국음악가연맹(FKMP), 서울YMCA, 교육부 대표들이 참석했다. 문화, 스포츠 및 관광학. [KMCA]

스트리밍 서비스는 저작권 보유자(음악가 및 기타 제작자)가 Google이 부과하는 높은 수수료를 지불하기 위해 돈을 벌기를 원합니다.

목요일 서울 광하오문에서 열린 회의에서 그들은 지적 재산권 소유자가 운영을 위해 감소된 로열티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인앱결제 수수료 문제 공개토론회’에서는 지난 6월부터 인앱결제 수수료 15%를 요구해온 구글과 스트리밍 사업을 유지하기 위해 국내 음반사와 저작권단체, 정부가 모여 논의했다.

음악 회사들은 구글의 정책으로 인해 스트리밍 서비스가 구독료를 인상하도록 강요하고 사용자가 줄어들었고, 회사가 계속할 수있는 유일한 방법은 관련 당사자가 협력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토론회에는 한국음악콘텐츠협회(KMCA)가 주최했으며 음악서비스 멜론과 지니뮤직, 한국음반산업협회(RIAK), 한국음악가연맹(FKMP), 서울YMCA, 교육부 대표들이 참석했다. 문화, 스포츠 및 관광학.

신지용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음악정책실장은 “구글의 인앱결제 수수료 인상으로 스트리밍 서비스는 구독료를 인상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카카오 엔터테인먼트는 국내 최대 멜론 스트리밍 서비스 멜론을 소유하고 있다.

“스트리밍 서비스, 저작권 보유자, 정부는 잠재적인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을 논의하기 위해 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우리는 원칙적으로 합의했지만 기관이 동의하지 않아 시행할 수 없습니다. ”

한국음악저작권협회(Komca)는 국내 최대의 저작권 신탁기관으로 국내 유통되는 곡의 80% 이상에 대한 권리를 관리하고 있습니다. 음악 회사는 저작권 보유자에게 위원회 회의에서 음악 회사가 폭풍을 헤쳐 나갈 수 있도록 한 걸음 물러서서 이익의 일부를 공유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Shen에 따르면 FKMP 및 RIAK와 같은 권위 있는 조직은 저작권에 동의했지만 Komca는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지난 6월 구글은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의 15%를 청구하기 시작했고 기업들은 구독료를 6~15% 인상했다.

수익원 중 저작권 그룹이 65%를 차지하여 저작권 소유자에게 분배합니다.

올해 3월부터 7월까지 7번의 회의를 거쳐 위원회에 참여한 조직들은 스트리밍 서비스가 Google에 15%의 수수료를 지불하고 나머지 금액의 65%가 아닌 68.42%를 신뢰 그룹에 제공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콤카 제외.

READ  음악 거물들은 모두 메타버스로 향하고 있다

위원회의 결정은 만장일치로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양사는 콤카의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콤카는 7월 28일 발표된 성명에서 이번 합의로 창작자들의 정당한 수입이 10% 이상 줄어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KMCA 사무총장인 스티브 최에 따르면 콤카는 초청을 받았음에도 토론에 참여하지 않았다.

“우리는 이야기의 Komka 측을 이해하고 모든 저작권 소유자가 결정에 동의하는 것은 불가능할 것입니다.”라고 Choi가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우리가 한 목소리로 모여서 페어플레이를 촉구할 수 있는 기회입니다. 우리는 그들에게 개별 이해관계자의 이익이 아닌 전체 시장의 공정성을 생각하기를 요청합니다.”

한석현 서울시민조정센터 YMCA 단장은 “현상 유지가 저작권자가 더 많은 이익을 얻는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이는 단기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스트리밍 서비스가 불공정한 규칙을 처리하지 못한다면 음악을 듣는 사람이 줄어들고 전반적인 음악 시장이 혼란에 빠질 수 있습니다.”

방송사들도 한국 방송과 해외 서비스 모두 동일한 규정을 적용해 줄 것을 요청했다.

KMCA에 따르면 유튜브뮤직은 수익의 65%가 아닌 나머지 수익의 65%를 모든 판촉비를 공제한 후 자신의 주머니에서 돈을 지불해야 하는 국내 기업과 달리 신탁단체에 지급한다.

김현준 문화부 저작권산업과장은 “국내외 음악회사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다만 “한국 기업에 불공정할 수 있다는 우려를 인지하고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by 윤소연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