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안세영, 시즌 피날레 우승 | 스포츠

한국의 안세영이 리조트 섬 발리 누사두아에서 열린 BWF 월드 투어 결승전 여자 싱글 배드민턴 경기에서 인도의 푸살라 V. 신두를 상대로 역전하고 있다. A를 통한 인도네시아 배드민턴 협회 장학금

덴파사르, 12월 5일 – 한국 배드민턴 선수 안세영이 일요일 발리에서 열린 월드 투어 파이널에서 여자 단식 우승을 차지하며 인도네시아 마스터스와 인도네시아 오픈에서 연속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19세의 이 선수는 리조트 섬에서 열린 시즌 종료 토너먼트에서 21-16 21-12 연속 경기에서 인도 최고의 선수 BV Sindhu를 기절시켰습니다.

Anne은 경기 후 “여기서 성공적인 해트트릭을 기록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이번 승리는 제 성취에 대한 업그레이드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남자 단식 경기에서는 덴마크의 올림픽 챔피언 빅토르 악셀센이 결승전에서 태국의 콘라부트 베테다른을 21-12, 21-8로 꺾었습니다.

최근 세계 1위를 차지한 악셀슨도 지난주 월드오픈 우승을 차지했다.

남자 복식에서는 국내 후보 케빈 산자야와 마커스 기디언이 일본의 홋키 타쿠루와 고바야시 유고에게 16-21, 21-13, 17-21로 패한 후 오픈 챔피언십에서 성공을 이어가지 못했다.

팬들 사이에서는 미니언즈로 애칭되는 세계 최고의 듀오가 지난달 마스터스 결승전에서 일본을 꺾은 두 번째 패배다.

일본 여자 듀오 마쓰야마 나미-시다 시하루는 한국의 김수영-공형에게 44분 21-14, 21-14로 패한 뒤 시즌 막판 타이틀 휩쓸기에 실패했다.

일본 쌍은 이전에 인도네시아 마스터스와 오픈 타이틀을 보유했습니다.

“나는 이 결과에 실망했습니다. 우리는 그들의 지배를 막으려 노력했지만 그들의 압박에서 벗어날 수 없었습니다.”라고 Sheda가 말했습니다.

시즌 막바지 3회 연속 대회 중 마지막 대회인 월드투어 결승전은 연이은 대회 이후 선수들의 건강을 걱정하는 팬들의 질타 속에 열렸다.

전 세계 챔피언 모모타 켄토를 포함한 4명의 선수가 부상으로 일찍 기권했다. – 프랑스 언론사

READ  금메달리스트 오김은 한국 올림픽 사격 단 후배들과 합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