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음악 붐 뒤에 숨은 공간

블루스퀘어는 이태원 근처에 있습니다. (인터파크그룹)

2011년, 서울의 활기찬 밤문화 지역인 이태원 근처에 29,492제곱미터의 8층 건물이 문을 열었을 때 많은 사람들이 한국 음악계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상상할 수 없었습니다.

주요 티켓팅 플랫폼을 운영하는 인터파크 그룹에 따르면 10년 후 블루스퀘어 빌딩은 1,031편의 뮤지컬 7,743회 공연을 관람하거나 복합 시설에서 다른 시설을 즐기기 위해 1천만 명 이상의 방문객을 맞이했습니다. 인터파크는 최대 1,766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강당, 1,373명을 수용할 수 있는 또 다른 콘서트홀, 2개의 대형극장 등 복합문화공간을 조성·관리했다. 인터파크는 올해로 개교 10주년을 맞아 통계자료를 공개했다.

국내 최대 음악 제작사 중 하나인 EMK 대표는 코리아 헤럴드에 “무대에 등장한 관객 수와 뮤지컬 공연은 블루스퀘어와 같은 공간이 음악에 대한 재능과 관심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세간의 이목을 끌었던 나라 뮤지컬에 관한 한 작은 연주자의 날.

EMK 엄홍현 대표는 “블루스퀘어는 뮤지컬 무대를 전문으로 하며 특히 대규모 제작에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해외 싱글을 수입하고 ‘마타하리’, ‘마타하리’ 등 다수의 오리지널 뮤지컬을 창작한 회사 은은 “블루스퀘어가 세계적으로 유명한 오리지널 음악의 국내 공연에 기여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웃는 남자.”

2012년에는 복잡하고 고가의 레퍼토리가 특징인 브로드웨이 인기곡 ‘위키드’와 같은 뮤지컬 ‘레미제라블’, ‘지킬 앤 하이드’, ‘팬텀’ 등의 뮤지컬이 한국에 처음 상륙했다. of the Opera” 지난 10년 동안 블루스퀘어에서 한국 관객들을 매료시켰습니다.

그는 “가수, 배우, 뮤지션, 블루스퀘어 등 시설이 잘 갖춰진 극장의 등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차질을 빚고 있는 한국 뮤지컬의 전성기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

Interpark의 통계는 또한 Blue Square에서 발생한 다른 주목할만한 성과를 강조했습니다.

‘레베카’, ‘위키드’ 등 다수의 히트곡에 출연하며 해산된 FiNKL의 전 멤버 옥주현은 359번의 무대에 오른 블루스퀘어의 가장 다작 아티스트다. 352회 공연한 음악배우 정승화가 그 뒤를 이었다.

READ  한국, 4 월 KF-X 첫 시제품 출시 확정

2011년부터 지난달까지 신한카드홀에서는 41편의 대형 뮤지컬이 상영됐다. 4편의 뮤지컬이 2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했으며, 2014년 지킬 앤 하이드가 242,000명으로 가장 많은 관객을 모았고, 2012년 위키드가 235,000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57세 여성과 50세 남성, 두 명의 하드코어 음악 팬이 229번이나 돌아왔다. 두 사람은 뮤지컬 무대를 100번 이상 방문한 10명 중 한 명이었다.

한국에는 블루스퀘어 외에도 샬럿씨어터, 디큐브, 충무아트센터 등 음악 애호가들을 즐겁게 해 온 뮤지컬 전용 콘서트홀이 많이 있습니다. 내년에 LG아트센터가 서울 서부 마곡으로 이전하면 오디오 애호가들의 필수품 목록에 추가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