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지난해 실패한 후 자체 제작 우주 로켓 발사 준비

서울, 6월 21일 (연합) — 한국이 우리 우주 프로그램의 중요한 임무인 인공위성을 궤도에 올리기 위한 두 번째 시도에서 자체 개발한 우주 로켓 ‘누리’ 발사를 화요일 준비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가리)은 200톤급 누리호가 남해안 고형시 나로우주센터에서 오후 4시께 이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영연구소는 이륙예정시간을 오후 2시 30분에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은 지난 목요일 3단 미사일을 발사할 계획이었으나 산화제 탱크 센서의 기술적 결함으로 인해 이륙이 연기됐다.

과기정통부와 캐리연구소는 11일 누리발사관리위원회 회의에서 누리의 최종 기술심사를 문제 없이 진행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일기예보도 발사 조건에 만족했다.

이번 발사에 성공하면 한국은 러시아, 미국, 프랑스, ​​중국, 일본, 인도에 이어 1톤 이상의 위성을 실을 수 있는 우주발사체를 개발한 세계 7번째 국가가 된다.

이는 또한 한국이 이제 국산 위성 탑재 우주 로켓 개발 및 발사를 위한 핵심 독자 기술을 확보하게 됨으로써 국가 우주 프로그램의 새 시대를 열게 됨을 의미합니다.

화요일의 발사는 Nouri의 첫 번째 시도가 실패한 후 두 번째 비행이 될 것입니다.

누리호는 지난 10월 목표고도 700㎞까지 성공적으로 비행했지만 예상보다 빨리 3단 엔진이 소진돼 인공위성을 궤도에 진입시키지 못했다.

Carey 엔지니어들은 3단계 양극산화 처리된 Nori 탱크 내부의 헬륨 탱크 안정화 장치를 강화했습니다.

이번에 누리에는 162.5kg의 성능검증위성과 1.3톤급 의사위성, 국내 4개 대학이 학술연구용으로 개발한 4개의 큐빅위성(입방위성)이 탑재된다.

세계 우주 개발 경쟁에서 상대적으로 후발주자인 한국은 2010년부터 누리 건설에 ​​거의 2조원을 투자했습니다. 한국의 로켓 발사는 2009년과 2010년에 실패로 끝났습니다.

2013년 한국은 러시아에서 1단계를 건설했지만 나루 최초의 우주 로켓을 성공적으로 발사했습니다.

한국은 2027년까지 4차례의 누리 발사를 추가로 수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도 2031년 달 착륙선을 달에 보내는 것을 목표로 누리 미사일의 후계자에 대한 예비 타당성 조사에 착수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