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국산 탄도미사일 발사

국내 최초 탄도미사일 발사 가능한 국산 잠수함 (RoKN 사진)

작성자: 2021년 8월 15일 오후 12시 14분

해양 행정관

한국은 최초의 자체 제작 탄도 미사일 탑재 잠수함을 운용함으로써 방위 능력을 강화하는 국가 목록에 합류했습니다. 대우조선해양은 8월 13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할 수 있는 3000톤급 잠수함 최초의 잠수함을 대한민국 해군(RoKN)에 인도했다.

명명된 잠수함 두산 안창호, 3척의 Changbogo-III Batch-I급 잠수함 중 첫 번째 한국은 총 9척의 잠수함이 필요한 2007년에 시작된 27억 달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자체 기술을 사용하여 2023년까지 건조할 계획입니다.

해군은 성명을 통해 “배치 후 잠수함은 위협에 대비한 국가 전략무기 체계로 활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잠수함은 일련의 작전 성능 및 능력 평가를 거쳐 2022년 8월에 배치될 예정이다.

이 잠수함의 취역으로 한국은 3,000톤 이상의 탄도미사일 발사 능력을 갖춘 국산 잠수함을 생산하는 여덟 번째 국가가 됐다. 이번 임무는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루어졌다. 북한이 같은 규모의 잠수함을 건조하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RoKN은 납축전지와 수소 연료 전지를 특징으로 하는 AIP 시스템을 포함하여 새로운 잠수함의 구성 부품 중 76%가 현지에서 생산된다고 보고합니다. 잠수함의 다른 기능 중에는 원통형, 날개, 요격체, 범위 및 차단 어레이를 포함한 LIG Nex1 능동 및 수동 소나 어레이와 한화시스템의 Naval Shield 통합 전투 관리 시스템이 있습니다. 또한 Safran 공격 조준경, 광학 마스트 및 Indra Pegaso 레이더 전자 지원 측정 시스템(RESM)을 갖추고 있습니다.

새로운 등급의 잠수함은 6개의 수직 발사관에서 잠수함 대 지상 탄도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해군 최초의 잠수함입니다. 길이 274피트, 폭 31.5피트, 흘수 25피트인 이 잠수함은 최대 잠수 속도가 20노트인 반면 경제적인 순항 범위는 10,000해리입니다. 승조원 50명을 태울 수 있으며 수면에서 부상하지 않고 20일 동안 운항할 수 있다.

경상남도 거제도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디젤 공기독립추진(AIP) 잠수함 취역식이 열렸다. NS 두산 안창호 일제강점기 교육개혁과 근대화운동을 주도한 독립운동가의 이름을 딴 것이다.

시운전 전에 두산 안창호, 한국은 1,200톤과 1,800톤의 잠수함을 운용하고 있었다.

READ  한국, IOC와 협상에서 국기 제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