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투자자 이사회, 국내 기회 모색

캄보디아는 자국 시장으로 수출하기 위해 왕국에서 상품을 생산하는 한국 투자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양자 무역을 현재 수준 이상으로 끌어올리려 합니다. 지난해 관세청 보고.

이를 위해 김세단 상무부 외무성 부상은 21일 브론테패밀리 대표이사인 김병관 회장이 이끄는 한국수입협회(KOIMA) 대표단을 만났다. 구월. 상무부는 성명에서 회의가 캄보디아에 대한 투자와 사업 기회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Sethan은 KOIMA 대표단에게 자신의 부서가 현재 보다 적절하고 투명하며 효율적인 회사 및 상표 등록뿐만 아니라 상품 원산지와 관련된 자체 인증 시스템의 도입과 같은 더 나은 공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여러 가지 개혁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시스템.

“이번 방문을 통해 [Kim] 성명서는 그가 말한 대로 인용했다.

그는 또한 한국 대표단이 캄보디아가 회원국인 지역 자유 무역 협정과 경제 파트너십 협정을 촉진하고 혜택을 받아 양국 간의 수출입 흐름을 증가시킬 것을 촉구했습니다.

세단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AKFTA), 한-캄보디아 자유무역협정(CKFTA)을 주요 사례로 강조했다.

그는 KOIMA 대표단의 캄보디아 방문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회원들에게 왕국이 제공하는 경제적, 상업적 기회, 특히 한국 투자자를 더 많이 유치하는 경향이 있는 기회를 탐색하고 포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1972년 설립된 코이마가 현재 식품, 부품, 소프트웨어, 화장품, 원자재, 섬유, 농업, 서비스 등의 분야에서 일하는 8,300개 기업이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방문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요약.

캄보디아 왕립 아카데미의 국제 경제 이사인 홍 바나크는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많은 캄보디아 노동자를 고용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양국은 오랜 교역 관계를 갖고 있으며 섬유와 농산물도 왕국에 포함되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시아에서 네 번째로 큰 경제 규모의 주요 수출품.

캄보디아 관세청에 따르면 2022년 1~8월 한국에 대한 캄보디아의 총 수출액은 1억 5661만9000달러로 전년 대비 21.0% 증가했으며 수입액은 3억9331만2000달러로 1.54% 증가했다. . 캄보디아의 1~8월 한국에 대한 무역적자는 2억3669만3000달러로 8.23% 감소했다.

무역 적자와 관련하여 Fanak은 캄보디아에 더 많은 한국 투자자를 유치하여 자국 시장으로의 수출을 위한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추가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했습니다.

READ  K-Startup Grand Challenge 2021이 아시아와 세계로가는 관문 인 10 가지 이유

그는 “한국은 큰 시장이고 인구가 많기 때문에 캄보디아가 수입 수요가 높은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면 캄보디아 시장 입지를 확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