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특사, 방글라데시의 모든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코 비드 백신을 원한다

그는 국내에서 백신 공급이 정상화되면 모든 외국인 투자자가 백신 접종을받을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이장균 다카 주재 한국 대사는 방글라데시에서 일하는 모든 외국인 투자자와 사업가들은 국가의 COVID-19 예방 접종 프로그램에 따라 동등한 대우를 받아야한다고 말했습니다.

특사는 방글라데시에서 백신 공급이 정상화되면 모든 외국인 투자자가 예방 접종을받을 수 있기를 바라며 예방 접종은 기업 친화적 인 환경을 조성하기위한 정부의 정책과 일치해야한다고 말했다.

수요일에 있었던 가설 토론에서 그는 총 무역량이 증가 했음에도 불구하고 다카와 서울 간의 양자 무역이 지난 10 년 동안 17 억 달러로 꾸준히 유지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주한 방글라데시 대사관은 “방글라데시와 대한민국 : 무역 및 투자 기회”에 대한 가상 토론을 주최했습니다.

양국 간 무역 잠재력을 완전히 실현하기 위해 대사는 조세 및 관세 정책 문제 해결, 이익 송환, 행정 절차 간소화 등 비즈니스 친화적 인 환경 조성을 촉구했습니다.


더 읽어보기-Envoy : 한국, 방글라데시와 더 밝은 관계


그는 방글라데시의 의류 부문이 세계 2 위 수출국이되는 데 한국이 중요한 역할을했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RMG를 넘어 바이오 의약품, 정보 통신 기술 등 다양한 부문에 대한 양자 무역 관계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대사는 삼성 연구 개발원이 2011 년부터 다카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방글라데시에서 460 명의 젊은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고용하고 있으며 한국 수출 가공 구역 (KEPZ)이 최근 KEPZ 내에 100 에이커의 첨단 기술 단지를 열었다 고 밝혔다.

Salman Fazlur Rahman, 민간 산업 투자 총리 고문, Baban Chowdhury, BEZA CEO, Md Sirazul Islam, BIDA CEO, Sultana Afroz, PPPA 비서 겸 CEO, Md Nazrul Islam, BEPZA CEO, I 방글라데시 주한 대사 인 오바이다 이슬람교도 연설을했습니다.

READ  북한 경제, 경고 신호 계속-외교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