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2년 내 생산량 2배 증가 목표

조신수 전 메이저리그 선수가 인천의 한 경기장에서 쉐보레 타호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 제너럴모터스코리아

서울, 4월 22일(UPI) – 한국의 제너럴 모터스는 향후 2년 동안 생산량을 두 배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약 23만7000대의 차량을 출시한 인천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수요일에 내년 50만대 생산 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한국GM은 국내 공장을 증설하고, 노동조합과 올해 말까지 1200여명을 이직하기로 합의했다.

GM 대변인은 유피뉴스코리아에 “현재 한국GM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의 크로스오버 모델을 생산하고 있다. 올해 말 공개될 신형 GM도 생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시점에서 우리는 연간 50만개 생산 능력을 달성할 것입니다. 이것은 우리가 올바른 길로 돌아갈 수 있는 길을 열어줄 것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이번 주 초, 회사는 한국에서 쉐보레 타호의 출시를 홍보하기 위해 전 메이저 리그 야구 선수 조신수를 선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제너럴모터스코리아가 이번 주부터 한국 고객들에게 SUV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미국에서 Chu는 시애틀 매리너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신시내티 레즈,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뛰었습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한국지엠은 모기업과 정부의 도움에도 불구하고 지난 몇 년간 막대한 손실을 입었다. 전화 인터뷰. .

“그러나 회사는 회복의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의 판매가 매우 좋습니다. 새 모델이 올해 후반에 잘 팔리면 회사는 올바른 길로 돌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흔들리고 있는 한국 사업체를 구하기 위해 미국 제너럴 모터스는 64억 달러를 제공했습니다. 국영 산업은행도 2018년부터 GM에 7억5000만 달러를 제공했다.

READ  한국의 e 스포츠 재능은 대기업에서 지원을 받아 게임 금지가 완화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