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 이슈에 대한 논의의 장으로 발전해 온 중앙일보-CSIS 포럼의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본 포럼은 2011년 창설된 이래 국제질서의 변화를 예측하고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전략을 논의해 왔습니다.

오늘 뜻깊은 포럼을 이끌어주신 홍석현 회장님, 존 햄리 회장님, 빅터 차 수석부회장님, 그리고 CSIS 관계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또한 이번 행사를 빛내주신 많은 저명한 학자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다중위기(Polycrisis)”입니다.

현재 우리는 불확실성의 위기에 직면해 있습니다.

지역과 블록의 분단으로 인해 '국제경제체제'라는 용어는 의미가 없어지고, '체제'와는 거리가 먼 예상치 못한 변화로 인해 경제적인 요소보다 정치, 안보적 요소가 더 중요해졌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경쟁이 계속되고,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러시아와 서방 국가의 대결이 심화되고,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무력 충돌 등 중동의 불안정이 심화되고 있어 급격한 재편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 안보.” 요청합니다.”

북한의 계속되는 핵·미사일 도발과 새로운 냉전시대의 도래는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습니다.

이러한 어려운 과제 속에서 이번 포럼의 주제는 매우 시의적절합니다.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해 생각과 지혜를 나눠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합니다.

윤석열 정부는 지난 1년간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일본과의 긴장관계를 정상화했다.

이는 한미동맹의 가치를 되살리고, 12년 동안 얼어붙어 있던 한·일 관계에 상당한 진전을 이룬 엄청난 외교적 성과다.

첫째, 지난해 윤 대통령의 공식방문과 그에 따른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동맹은 미래 군사, 경제, 첨단기술은 물론 경제안보까지 포괄하는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강화된 한미일 3국의 연대를 통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국제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습니다.

즉각적인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협력에 대해 미국, 한국, 일본의 긴밀한 연대와 국제사회의 공조를 통해 대처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우크라이나 전쟁 종식과 평화를 위한 국제적 노력에 적극 기여하겠습니다.

윤석열 정부의 안보·경제 원칙은 ‘규칙에 기초한 국제질서’에 따라 동맹을 강화하고 국익을 수호하는 동시에 민간주도의 시장경제로 경제를 살리는 것이다.

지난해 우리 정부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공급망 차질 속에서도 우리 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재무건전성을 확보하고 글로벌 신용평가사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과감한 규제·구조 개혁을 통해 투자 활성화와 산업 혁신에 힘쓰고 있습니다.

특히 대통령의 '판매외교'를 활용해 원자력, 국방 등 해외시장을 확대하는 등 경제적 지평을 넓히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으로 지난해 말부터 수출이 반등해 역대 최고의 고용률과 최대 규모의 외국인 직접투자를 달성했습니다. 그 결과 한국경제는 점차 활력을 되찾기 시작했다.

이로써 한국은 자유와 연대, 개방경제의 힘으로 선진국 반열에 올랐습니다.

이제 우리는 국제사회에 기여하는 글로벌 허브국가로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기후위기, AI 안전 등 글로벌 이슈 해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필요한 의제를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또한, 한국의 성장 경험을 살려 아프리카를 포함한 남반구의 발전을 지원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습니다.

올해는 미국 대선과 더불어 전 세계 인구의 절반 가까이가 선거에 참여하는 '글로벌 선거의 해'가 된다.

변화하는 국제 지형과 다양한 도전에 대해 여러분의 활발한 토론과 귀중한 의견을 기대합니다.

동시에, 3월 우리나라가 개최하는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담이 민주주의를 세계적으로 확산시키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지금까지 세계는 자유무역과 세계화의 흐름 속에서 무역을 통해 평화와 공동 번영을 이뤄왔습니다.

이제 글로벌 위기 속에서도 각국은 자국의 경제안보를 지키기 위해 보호주의와 민족주의 기조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기술 혁신, 디지털 전환, 탄소 중립, 팬데믹 등 우리를 둘러싼 복잡한 과제는 어느 나라 혼자서도 해결할 수 없습니다.

결국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연대와 협력, 다자주의가 이러한 도전을 함께 극복하는 길이다.

세계질서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 국제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이 더 큰 역할을 하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오늘 이 자리에 모인 여러분 모두가 우리 정부의 외교안보정책에 훌륭한 길잡이가 되어주실 것을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한닥수는 대한민국의 국무총리이다.

*한국어를 번역한 것입니다. 한국어 원문을 보려면 다음을 참조하세요. 여기.

READ  유엔 제재 본격 발효 이후 북한 수출 사상 최대 기록 - 더 디플로매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한일 국방장관, 레이더 락 사건 재발 방지 목표

일본과 한국의 국방장관은 일요일 싱가포르에서 3년여 만에 처음으로 장관급 회담을 가졌습니다. 하마다…

10월 물가상승률 0.1포인트 상승한 5.7%

수요일 서울의 한 건물 벽에 전기 계량기가 설치되어 있다. 소비자물가가 5% 오른…

한국 대통령 후보의 기술 계획 개요 – 외교관

광고 대한민국의 대통령 선거와 본격적인 경쟁이 3개월도 채 남지 않았습니다. 선거는 부동산,…

전쟁, 북한의 미사일 시험은 아시아 태평양 정상 회담을 앞두고 있습니다.

방콕 (AFP)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발사한 후 금요일 방콕에서 열린 태평양 정상회의에서 평화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