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양국, 파병 협정 ‘마지막 조치’| 미국의 소리

한반도 주둔 미군 유지에 대한 합의가 2019 년 이전 합의가 만료 된 후 상승한 한미 간의 긴장을 완화하면서 거의 완료되고있다.

미 국방부는 월요일 미국과 한국의 협상가들이 한국에 주둔 한 약 28,500 명의 미군 비용을 양국이 어떻게 분담 할 것인지를 설명하는 새로운 특별 조치 협정의 “마지막 단계를 추구하고있다”고 확인했습니다.

펜타곤은 ‘기뻐한다’

“우리는 행복하다”고 존 커비 국방부 기자가 월요일에 기자들에게 첫 거래에 대해 물었다. 제안 된 협정은 한미 동맹이 동북아 평화, 안보, 번영의 주요 초점임을 재확인합니다. 인도양 자유 개방 지역.

그는 “이 과정에서 우리가 적용한 노력은 특히 세계의 그 지역에서 동맹과 파트너십의 중요성에 대해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이 여러 번 말한 것을 재확인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새로운 6 개년 “특별 절차 계약”에 대한 원칙적 합의라는 단어가 일요일에 처음 등장했습니다.

협정의 정확한 조건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지만 외교부는 한국의 기여금에 “의미있는 증가”를 포함한다고 밝혔다.

중단 된 회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연봉을 9 억 2 천만 달러에서 약 10 억 달러로 늘리 겠다는 제안을 거부하자 한미 양국 간의 이전 협상은 중단되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이 회담이 조 바이든 대통령 밑에서 새롭고 덜 긴급한 어조를 취했다고 밝혔다.

프라이스는“한국인은 우리의 동맹이다”라고 서울에 요구 목록을 제출한다는 생각을 일축했다.

그는 “핵심 동맹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선의로 건설적인 협상을 시작했습니다.”

이 거래는 아직 한국 의원들에 의해 승인되지 않았습니다.

서울은 1990 년대 초 미군 주둔비를 지불하기 시작했다.

미군은 한국 전쟁을 종식시킨 1953 년 휴전 이후 북한으로부터 서울을 보호하기 위해 주둔 해 왔습니다.

이 보고서에는 Reuters의 정보가 사용됩니다.

READ  한국은 여전히 ​​엄지 손가락을 받고 있지만 과거와 같지는 않다 : 아사히 신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