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탁구 복식 경기에서 남측 전지희(왼쪽)-신유빈 선수(왼쪽에서 두 번째)와 북한 차수영-박수정 선수가 경기를 펼치고 있다. . 10월 2일 제19회 아시안게임이 진행되는 중국 항저우 공수체육공원 체육관. 연합

제19회 중국 아시안게임에서 남북한 선수들은 여자축구, 유도, 복싱 등 여러 종목에서 맞붙었다.

25일 항저우 공수운하체육관에서는 약 30년 동안 남북 단일팀의 오랜 역사를 지닌 탁구 여자 복식 결승 한국전이 또 열렸다.

21년 만에 아시아 탁구 금메달을 놓고 남측 전지희-신유빈이 북측 차수영-박수정과 격돌했다.

대유행으로 인해 수년간의 봉쇄가 있은 후 국제 스포츠 현장으로 돌아온 북한은 혼합복식 팀이 시상대에 오른 2014년 이후 처음으로 탁구 타이틀을 노리고 있었습니다.

이번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북 선수단의 첫 종목 금메달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남북 탁구 금메달 결정전은 1990년 아시안게임에서 한국팀이 북한팀을 꺾은 이후 처음이다.

그러나 지금의 냉랭한 남북 수교는 보기 드문 최종 대결에서 반복된 것으로 보인다.

경기 전 두 팀이 필드에 입장하자 두 선수는 시선을 교환하지 않았고, 경기 전 짧게 무표정하게 악수를 나눴다.

결승전이 진행되는 동안 양국 선수들은 관중석에서 동료 선수들을 응원했지만 서로 교류하거나 친근한 몸짓을 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이례적인 경기는 일방적인 승부로 끝났다. 여자 복식 세계 1위 한국팀은 북한을 4-1(11-6, 11-4, 10-12, 12-10, 11-3)로 꺾고 높은 기량과 기량을 빛냈다. 경험. .

결승전이 끝난 후 북한 선수들은 전씨와 신씨를 축하하고, 시상식이 진행되는 동안 시상대에서 함께 사진을 찍었습니다.

그러나 차박 듀오는 아무런 설명 없이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았다. (연합)

여자 탁구 복식 경기를 기다리는 남측 신유빈(왼쪽), 전지희 선수(왼쪽에서 두 번째), 북한 차수영(오른쪽에서 두 번째), 박수경 선수가 경기를 기다리고 있다. . 10월 2일 제19회 아시안게임이 진행되는 중국 항저우 공수체육공원 체육관. 연합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일본, 유네스코에 금광 등재 추진 추진 연기

일본의 산업화에 대한 이전 금광 열쇠에 대한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 인정을…

F2 멤버 Majoy Baron, 한국 V 리그에서 Iris Tolenada의 눈을 발견

Majoy Baron과 Iris Tolenada는 PVL의 다른 주목할만한 선수들과 함께 한국 배구 협회가…

방탄소년단 김태형이 로리 매킬로이에게 골프 팁을 부탁했다.

Rory McIlroy는 그의 저명한 경력을 통해 그것을 목격했습니다. 32세에 불과한 북아일랜드인은 골프계의…

Lake Melton 베테랑이 다른 사람들에게 경의를 표하다 | 뉴스, 스포츠, 직업

직원 사진/Allie Vugrincic James Boehmer(76세)는 베트남 전쟁에 참전한 해군 참전용사인 Lordstown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