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자동차, 세단 생산 일부를 한국으로 전환

현대 자동차 앨라배마 공장. [HYUNDAI MOTOR]

현대 자동차는 Avante와 Sonata 세단의 생산을 앨라배마 공장에서 한국으로 부분적으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현대 노동 조합에 따르면 양팀 7 만대 생산은 올해 아산, 충남, 울산 지역 세단 공장으로 이전된다.

그 대가로 앨라배마 공장은 원래 울산에있는 현대의 SUV 공장에 할당되었던 현대의 SUV의 부분 생산량에 대한 책임을지게 될 것입니다.

지금까지 미국 시장에 판매 된 투싼 자동차는 한국 자동차 제조업체에서 수출되었습니다. 울산의 투손 생산량이 앨라배마 공장으로 이전 될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양측은 최근 회사와 노동 조합이 스왑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국내 완성차 업체로서는 해외 생산을 본격화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특이한 움직임의 원동력은 지역 일자리를 보존하는 것이 었습니다.

현대 자동차 아산 공장의 주력은 중형 쏘나타 세단이며, 울산에있는 세 번째 공장은 아반떼 소형 세단을 생산합니다.

두 대의 자동차는 현대의 더 저렴한 세단 옵션으로 수십 년 동안 꾸준히 판매되었습니다. 국내 Avante 판매는 작년에 강세를 유지했지만 Sonata는 전년 대비 32 % 감소했습니다. 최근 몇 년 동안 한국 소비자들이 고급차와 SUV로 몰리면서 국내 세단에 대한 전반적인 수요가 감소했습니다.

한국 자동차 공업 협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신규 등록 차량은 전년 대비 6.2 % 증가했지만 중소형 세단은 감소세를 보였다. 반면 대형 SUV와 세단은 전년 대비 판매되어 연간 매출 성장을 이끌었습니다.

코로나 19 확산이 세계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지난해 자동차 수출이 전반적으로 감소 해 소형 세단에 대한 내수 감소를 해외 판매로 보상 할 수 없다.

아산, 울산 제 3 공장은 현대 노동 조합은 회사에 지역 일자리 확보를위한 조치를 요구하고있다. 반면 4 륜구동 현대 공장은 차종의 끊임없는 인기로 여전히 수요가 많다.

현대차에게도 Tucson의 생산량 일부를 앨라배마에 보내는 것은 시장에서 SUV의 인기를 감안할 때지는 게임이 아닙니다.

투손은 지난해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현대차 SUV 중 하나로 월평균 10,000 대 이상 판매됐다. 현대차는 올 봄 미국에서 출시 될 예정인 4 세대 투싼 최신 그룹 업데이트에 대한 수요가 증가 할 것으로 예상하고있다.

작년에 회사는이 새로운 모델의 투 손도 내수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앨라배마 공장에서도 생산 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현대차 대변인은 “생산 균형은 한국과 미국 사이트의 용량을 고려한 것”이라고 말했다.

“[Tucson’s] 미국 공장의 생산량 증가를 통해 한 손으로 국내 수요를 충족하고 시장 수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또한 소규모 생산에 직면하고있는 현지 직원들의 직업 안정성을 고려했습니다.”

글 손해영, 송경원 [[email protected]]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