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 조는해야 할 때 산다

황의 조는 24 일 앙제를 상대로 여러 골을 넣으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프랑스 언론사 = 연합 뉴스

황 이구 (29 · 지롱 댕 퍼듀)는 발끝으로 여러 골을 넣었다. 유럽 ​​무대에 진출한 이래 처음이다.

황의 조는 24 일 (KST)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2020-21 시즌 리그 엔 21 라운드 앙제를 상대로 홈 경기에 출전 해 8 분 만에 2 골을 기록했다. 전반전 11, 2-1 승리. 이번 시즌 황의 조가 득점 한 4, 5 골로 2019 년 7 월 보르도에 입단 해 프랑스 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득점 한 골이다. 그는 황의 조가되어 2 골 연속 득점을 올렸다. 공격 점수 3 점 팀의 연속 최고 득점자 (19 경기에서 5 골 2 어시스트).

멀티 골은 황의 조 베스트 수트 1 위의 결과였다. 퍼듀에 합류 한 후 그는 최전선에서 뛰었고 만족하지 못한 채 사이드 스트라이커로 자리를 바꿨다. 이 영향은 그가 이번 시즌 무득점 리그 개막 후 14 경기 동안 침묵을 지켰다는 사실에도 큰 영향을 받았다.

황의 조가 24 일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앙제와의 2020-21 프리미어 리그 21 라운드 경기에서 골을 넣은 후 팀 동료의 유니폼을 보여주는 파티를 펼치고있다. "그의 가족 대부분을 만나는 동료 (오타 비우)는 부상 당하고 괴로워한다.  그를 위해 이길 수있어서 행복 해요"그는 말했다.  황의 조는 이날 유럽에서 첫 골을 넣으며 2-1로 승리했다.  이번 시즌의 네 번째와 다섯 번째 골.  보르도는 황씨의 활약 덕분에 시즌 첫 3 연승으로 리그 7 위 (32 점)에 올랐다.  사진 = 퍼듀 SNS

황의 조가 24 일 프랑스 보르도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앙제와의 2020-21 프리미어 리그 21 라운드 경기에서 골을 넣은 후 팀 동료의 유니폼을 보여주는 파티를 펼치고있다. 황의주는“동료 ( 오타비오)를 만났다. 우리 가족보다 더 상처 받고 고통스러워. 그를 위해 이길 수있어서 기분이 좋다. ” 황의 조는 이날 유럽에서 첫 골을 넣으며 2-1로 승리했다. 이번 시즌의 네 번째와 다섯 번째 골. 보르도는 황씨의 활약에 힘 입어 시즌 첫 3 연승으로 리그 7 위 (32 점)에 올랐다. 사진 = 퍼듀 SNS

결국, Jean-Louis Gacy 감독은 스트라스부르에서 열린 16 강전에서 정상에 올랐습니다. 그 결과 황의 조는 앙제를 상대로 니스에서 20 라운드, 랭스의 17 라운드에서 골을 넣었다. 그는 집으로 돌아와 4 골을 넣었다.

READ  [Herald Interview] 국토를 푸르게 유지하는 산림청

황의 조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 위기는 더욱 강해졌다. 환상적인 별명 “Joe God”을 얻은 자카르타 Palembang 2018 아시안 게임이 시작되었습니다. 황의 조는 당시 감독이었던 김학범 감독이 공개 한 최종 명단에서 와일드 카드로 선정됐다. 2018 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스플 라이스를 펼친 손흥 민 (29 · 토트넘)과 조현우 (30 · 울산 현대)와는 달리 조황혜는 대표팀에서 활약하지 못했다. 이에 대한 비판은 “넷볼”로 넘쳐났다.

결국 자신과 김혁 붐 감독을 향한 비판을 깨뜨린 것은 황 이주 자신이었다. J 리그 감바 오사카에서 뛰며 상승세를 탔던 황의주는 아시안 게임에서 9 골, 어시스트 7 개를 기록하며 금메달을 따냈다. 그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들렸다.

Paulo Pinto가 이끄는 국가 대표 팀 A에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지난해 11 월 오스트리아 캠페인에 앞서 뽑힌 황 에구가 스트라이커를 맡았지만 느린 움직임을 보였다. 그는 멕시코와 카타르를 상대로 앞선 골을 넣는 등 많은 불안감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황의 조는 살아남 아야 할 때 어떻게 살아야하는지 아는 선수 다. 보르도의 게이시 감독은 “황의주는 그에게 많은 압박을 가하고 때로는 그를 때리고 깊이 뛰어야 할 때도있다. 그는 사이드에 있어도 불평하지 않는다. 그는 완벽한 선수이다”라고 말했다.

실력으로 최강의 지위를 되찾은 황이 웨주는 유럽에서 첫 시즌 인 2019-20 시즌에 득점 한 유럽 시즌 최다 득점 (6 골) 기록을 깼다. .

김희선 기자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