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00개 이상의 영상 메시지가 북한 이산가족에게 전달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남과 북의 국기(123rf)

1950~53년 한국 전쟁으로 이산한 가족들은 북한에서 오랫동안 잃어버린 친척들을 위해 24,000개 이상의 비디오 메시지를 제작했지만 거의 모두가 아직 전달되지 않았다고 서울의 통일부가 화요일 밝혔다.

2005년 이후 제작된 영상편지 2만4077건(올해 1004건 포함) 중 2008년 남북적십자회담 이후 북한에 보낸 건 20건에 불과했다.

한국은 영상링크를 통해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해 왔지만, 냉랭한 남북관계 속에서 별다른 진전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남북한은 2018년 8월 동북부 동해안 금강산에서 3년 만에 마지막 이산가족 상봉을 가졌다.

정부는 또한 2014년부터 국경을 넘어 친족을 찾을 수 있도록 가족의 DNA 정보를 수집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하여 지금까지 25,149명이 프로그램에 참여했습니다.

이산가족은 남북한이 직면한 가장 시급한 인도적 문제 중 하나이며 대부분의 생존자가 80대 이상입니다.

3년 간의 전쟁이 평화협정이 아닌 휴전으로 끝난 이후 수만 명의 사람들이 여전히 사랑하는 사람들과 멀리 떨어져 있습니다.

지난 달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이 문제에 대해 침묵하고 있지만 한국은 내년 초 설(설)을 재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과거 남북한이 화상회의를 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이번 달 북한이 우리의 요청에 응하면 화상회의를 준비할 시간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연합)

READ  워싱턴, 한국의 글로벌 기업에 법적 위험 경고 : DONG-A ILBO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