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LD) 한·중 올림픽 논의, 고위급 회담에서 종전선언

(attn: 채팅 결과로 상시 업데이트)

서울/베이징, 12월 23일 (연합) — 한국과 중국은 목요일 4년 만에 처음으로 열리는 ‘전략적 대화’에서 일부 민감한 현안을 놓고 고위급 회담을 가졌다.

제9차 전략대화에서 최종건 한국 외교부 부부장과 가상 회담을 갖고 루위청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중국의 내년 초 동계올림픽 개최 준비에 대해 논의했다고 최 총리가 전했다.

이에 최 회장은 2018년 평창과 2021년 도쿄올림픽에 맞춰 성공적으로 개최되길 바라는 서울의 희망을 재차 강조했다.

외교부는 양측의 관련 협의에 대해 그 외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미국과 같은 생각을 가진 일부 국가들이 외교적으로 올림픽 보이콧 계획을 발표했지만 한국은 이 문제에 대해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최씨와 루씨가 1950~53년 한국전쟁 종전선언을 공식적으로 선언하도록 압력을 가하는 등 한반도의 평화 프로세스를 활성화하기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양 정상은 지역 안보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것의 중요성에 동의하고 한국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를 달성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했습니다.

양 정상은 내년 수교 30주년을 맞아 ‘더 성숙하고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위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로 하였다.

중국 정부는 또한 회담이 양국 관계 발전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오리젠은 오늘 일찍 “중국과 한국은 중요한 이웃이자 파트너”라고 말했다. 그는 양측이 올해와 2022년 ‘문화교류의 해’를 함께 기념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내년은 한중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로 양국 관계는 새롭고 중요한 발전 기회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전략적 대화가 소통과 신뢰를 높이고 양국 관계를 발전시키는 데 긍정적인 역할을 하기를 바랍니다.

지난해 12월 최씨와 루씨는 양국 관계, 코로나19 전염병 등 공동 관심사에 대해 가상 회담을 가졌으나 공식적인 전략적 대화는 아니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