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명의 외국인 감독이 한국 컬링 대표팀을 이끈다.

3명의 외국인 감독이 한국 컬링 대표팀을 이끈다.

대한컬링협회가 제공한 이 편집 사진은 아민 하더 대표팀 감독(왼쪽)과 피터 갤런트, 웨이드 스코벤(오른쪽)의 모습. (연합)

2018 평창올림픽에서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을 은메달로 이끌었던 캐나다 감독이 오는 2018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또 하나의 메달을 노리고 복귀한다.

대한컬링협회는 2021-2022 시즌 국가대표 감독 3인을 맡는다고 10일 밝혔다.

캐나다의 피터 갤런트(Peter Gallant)가 스킵 김은정, 드라이빙 김영미, 2위 김선영, 3위 김경애 등으로 구성된 팀 김(Team Kim)이라는 별명으로 더 잘 알려진 여자 대표팀의 감독으로 임명됐다. . KCF에 따르면 김초희.

캐나다인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대표팀을 이끌고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로 이끌었다.

그는 이미 대표팀으로 선발된 컬링 대표팀이 오는 2월 베이징올림픽에서 그 위업을 재현하는 데 다시 한 번 도움을 줄 예정이다.

전 세계컬링투어 회장이었던 아르민 하더(Armin Harder)가 올림픽 시즌 남자 대표팀 감독으로 김수혁 감독, 김창민 감독, 제2전재익 감독, 김학균 감독을 맡는다고 KCF가 밝혔다. .

그는 기간 동안 전체 국가 대표팀의 코치로 두 배가됩니다.

김민지와 이기정의 혼성 듀오 팀은 과거 브라질 혼성 듀오 팀을 대표했던 웨이드 스코핀이 이끄는 팀이다.

축구협회에 따르면 3개국 대표팀은 다음 달부터 2021-2022 시즌을 시작한다. (연합)

READ  GM Korea Technical Center, 글로벌 디자인 역량 강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