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ando, 한국에서 열린 슬램 덩크 대회 심판

(업데이트됨) RHENZ Abando는 한국에서 작업을 계속합니다.

안양 KGC인삼공사에서 뛰고 있는 아반도가 24일 수원 KT아레나에서 열린 한국농구(KBL) 덩크대회를 시연하고 심사했다.

Rhenz Abando NCAA/GMA SPORTS 파일 사진

Rhenz Abando NCAA/GMA SPORTS 파일 사진

아반도는 이번 대회에서 하윤기(수원 KT 소닉붐)(90점),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 최진수(89), 고양 당근 점퍼 박진철(87)을 제치고 100점 만점을 기록했다.

6피트 2인치의 Abando는 200만 한국 원 또는 약 88,000 필리핀 페소의 상금을 집으로 가져갔습니다.

Abando는 확실한 양손 360도 덩크, 플레이트 측면에서 들어오는 RJ Abarrientos의 양손 베이스라인 덩크, 백보드 탭(농구공을 사용하여 백보드에 탭)으로 리버스 잼을 성공시켰습니다.

최신 뉴스 받기


받은 편지함으로 배달됩니다.

Manila Times의 일간 뉴스레터 구독

이메일 주소로 등록함으로써 본인은 서비스 약관 및 개인정보 보호정책을 읽고 동의했음을 인정합니다.

이 다이빙 편대는 1라운드에서 Abando 50점을 획득했습니다.

Abando는 두 번째에 한 손 역풍차, 더블 클러치 역풍차, 토마호크 덩크를 펼치면서 나머지 50점을 얻었습니다.

그러나 NCAA 시즌 97 루키-MVP는 덩크 콘테스트에 그치지 않았습니다.

그는 또한 KBL이 Abarrientos 및 SJ Belangel과 팀을 이룬 3×3 대회에서 13승 7패를 기록한 후 필리핀 수입을 이끌었습니다.

한편 아바리엔토스는 3점슛 대결에서 13점을 득점했지만 결승 진출에는 실패했다.


READ  레이놀즈와 뉴질랜드는 금요일 데이비스컵 예선에서 한국을 만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