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ion 2002 전설 “다시 만나요”

앵커 ▶

토요일 저녁 스포츠 뉴스.

2002 년 월드컵의 전설이 한 팀으로 모였습니다.

이제 선수가 아니라 전북 팀의 코치이자 고문으로서 친절하고 정중 한 인사를 나눴습니다.

김태운 기자입니다.

신고 ▶

박지성 카운슬러가 전북 훈련장 남해를 방문했다.

김상식 감독을 먼저 맞이한 후 전북 유니폼을 입고 훈련장에서 반가운 얼굴을 만났다.

나는 프리미어 리그 주니어 코치 김도현에게 고개를 숙이고 90도 각도로 골키퍼 이은재에게 몸을 굽혔다.

2002 년 우리가 8 강의 전설에 다다랐을 때 우리는 여덟 살쯤 노소 였지만, 컨설턴트이자 코치로 만난 전북에서는 공손한 영광의 말로 정중했습니다.

[이운재/전북 골키퍼 코치]
(좋은 아침)
“여기서 또 만난다. 여기서 또 만난다. 매일 다른 곳에서만 만난다 …”

김두현 감독이 아버지의 미소를 지켜 보는 동안 박지성 카운슬러는 선수들에게 따뜻한 첫 인사를 전했다.

[박지성/전북 어드바이저]
“궁금한 점이나 상담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면 저의 경험을 공유해 드리겠습니다. 부상에주의 하시고 잘 훈련 하시길 바랍니다.”

[김보경/전북]
“열심히 일하지 않으면 말 해주세요.”

K 리그에 처음 합류 한 박지성 상무는 전북에 어떤 바람이 불지 않을까 걱정하고있다.

MBC 뉴스 김태운입니다.

(영상 편집 : 김관 곧)

MBC 뉴스는 24 시간 여러분의 보도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전화 번호 02-784-4000
▷ 이메일 [email protected]
▷ 카카오 톡 mbc 리포트

READ  6 · 25 전쟁 참전 용사 글로스터에게 미소를 짓기 위해 모인 울음 소리가 돌로 90 주년을 맞이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