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TV 앵커 이창훈, 코리안 아메리칸 리그 NJ 리더

인생은 사라지지 않았다 이창훈의 계획대로.

팰리세이즈 파크 출신의 34세 그는 로스쿨에 진학할 생각으로 뉴욕대학교에서 정치학 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LSAT에 앉았지만 마음이 바뀌고 대신 갔다. 스포츠 신발 판매점에서.

그가 이 사업을 운영하는 것을 도왔을 때 가족은 구매 제안을 받았습니다. KBTV, 버겐 카운티에 기반을 둔 한국어 채널은 약 50,000명의 시청자에게 도달합니다. 갑자기 Lee는 뉴스 앵커가 되었습니다.

지난 가을 Queens 원주민이 출마하기로 결정했을 때 조수는 다시 바뀌었습니다. 뉴저지 주에서 한인들을 섬기는 가장 큰 비영리 단체인 한인회 회장직을 맡고 있습니다. Lee는 정치학 학위를 사용하여 선거 운동을 위해 집집마다 방문했습니다. 그는 12월 선거에서 Englewood의 Elson Kim을 이기고 승리했습니다.

새해가 시작되는 이제 이 회장은 협회 60년 역사상 최연소 회장이자 한국계 미국인 최초로 2세 회장으로 임기 2년을 시작한다. 자원 봉사 활동의 모든 것을 배우면서 Lee는 라디오 저널리스트 모토인 “한국인에게 정보를 제공하여 그들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합니다.”를 고수합니다.

이창훈 KBTV 부회장 겸 뉴저지 최대 한인협회 KKNJ 회장.  여기 Ridgefield 사무실에서 그는 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합니다.  2021년 12월 20일 월요일

한국에서 온 이민자 부모 밑에서 Astoria에서 태어나고 자란 Lee는 어린 나이에 가게 주인처럼 다양한 캐릭터를 다루는 법을 배웠습니다. 그는 부모님이 동네에 있는 가족 운동화 가게에서 일하는 동안 잭슨 하이츠에 있는 가톨릭 학교에 다녔습니다.

그의 아버지는 주머니에 단돈 60달러를 가지고 미국에 도착했고 열심히 일하면서 성공적인 사업을 키웠습니다. 그의 한국 이름을 포기그리고 자원봉사 교사로 영어를 가르쳐준 아프리카계 미국인 남성을 기리기 위해 동현 등을 ‘로버트’에게 헌정했다.

READ  Lahuj Bar & Restaurant은 고객을 유치하는 새로운 방법을 찾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