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D-Korea, 연맹 출범 3 년 만에 첫 단체 협약 체결

MSD-Korea 경영진과 근로자들은 2018 년 노동 조합 출범 이후 처음으로 단체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고용주와 직원이 한국 오가논 분사 기업 진출에 협력을 통해 그렇게 할 수 있었기 때문에 이번 합의는 의미가있다.

MSD 코리아의 고위 경영진과 노조 지도자들은 목요일 회사 본사에서 열린 행사에서 합의에 서명했다.

MSD-Korea CEO Kevin Peters (오른쪽)와 노조 대표 인 Sim Sang Nam은 목요일 서울 시내에있는 MSD Korea 본사에서 열린 행사에서 첫 단체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MSD-Korea CEO Kevin Peters (오른쪽)와 노조 대표 인 Sim Sang Nam은 목요일 서울 시내에있는 MSD Korea 본사에서 열린 행사에서 첫 단체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경영진과 업무는 급여, 복리 후생, 근로 조건 등 77 점에 합의했다. 그들은 근로 조건과 근로자 복지에 대해 새로 설립 된 오가논 코리아에도 동일한 판결을 적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양사는 분리 과정에서도 협력하기로했다. MSD-Korea는 근로자들이 새로운 회사로 이주하도록 장려하는 인센티브를 중단 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분할 기업에 최대한의 협력을 제공하고 새로운 기업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MSD-Korea CEO 케빈 피터스 (Kevin Peters)는 “두 회사가 끊임없는 대화와 협력을 통해 회사를 분할하는 데 동의하는 것을 보게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국 고객의 건강과 웰빙을위한 변화를위한 노력을 강화하겠습니다.”

2020 년 2 월 MSD는 분사 프로세스를 통해 Organon & Co의 설립을 발표했습니다. 새로운 회사는 심혈관, 비뇨기과, 호흡기, 피부 관리 및 여성 건강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여성 건강에 중점을 둘 것입니다.

병원에서 치료하는 항암제, 백신, 급성 질환, 당뇨 등을 중심으로 연구 중심의 바이오 제약 기업으로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한국에서도 다음달 오가논 코리아가 설립된다. 이 회사는 입찰 완료 후 하반기 완전히 분리 된 회사로 출항하기 전까지 당분간 MSD의 자회사로 운영 할 것이라고 밝혔다.

READ  북한 대통령,시와 현 지도자의 역할 강조 : 한국 중앙 통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