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이현중 선수가 입대 전 발 부상을 입었다.

(서울=연합뉴스) 이현중 선수가 전미농구(NBA) 모집을 일주일 앞두고 발을 다쳤다고 소속사 매니지먼트사가 17일 밝혔다.

한국 스포츠 마케팅 회사 A2G 관계자는 이씨가 훈련 중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지만 부상 정도는 밝히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이씨의 검사 결과가 화요일에 나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4월 Davidson College Wildcats에서 주니어 시즌을 마친 Lee는 NBA 드래프트를 발표했으며 다음 주 목요일 브루클린에서 또는 금요일 아침 서울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6피트 7인치의 윙어는 2021-22 시즌에 경기당 평균 15.8득점과 6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애틀랜틱의 10번째 올 컨퍼런스 팀이 되었습니다.

2학년 때 Lee는 필드에서 50.8%, 3점슛에서 44.2%, 자유투 라인에서 90%로 탐나는 50-40-90 슈팅 숫자를 던진 최초의 Wildcat이 되었습니다.

비평가들은 그를 종종 등록되지 않은 선수들에게 수여되는 거래인 양방향 계약에 서명할 가능성이 가장 큰 2라운드 비주류 후보로 보고 있습니다. 이 선수들의 급여는 NBA에서 뛰는지 아니면 2부 리그에서 뛰는지에 따라 달라집니다.

Lee는 프로젝트를 준비하면서 G-League 팀과 협력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농구 가족 출신입니다. 그의 어머니 성정아는 1984년 로스엔젤레스 올림픽에서 한국이 은메달을 획득하도록 도왔고, 그의 아버지 이연환은 1980년대 세미프로 링에서 뛰었고, 은퇴 이후 저명한 고교 코치를 지냈다. 1991년.

이 감독은 전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 센터 하성진에 이어 두 번째로 한국 선수가 NBA에서 뛰는 데 도전하고 있다. 키가 7피트 3피트인 하(Ha)는 2004년 드래프트에서 블레이저스에 의해 전체 46위에 지명되었으며 두 시즌 동안 46게임에 출전했습니다. Ha는 NBA 경기당 평균 1.5득점 1.5리바운드를 기록했습니다.

READ  "한국 기업의 CSR 노력은 방글라데시 발전의 핵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