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 순 탄소 배출량 제로는 아시아에서 수십억 달러의 비용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중국 산둥성 칭다오 북부 지역의 러시아워 중 가공교.

청규 | 순간 | 게티 이미지

아시아에서 가장 큰 3개 경제국은 운송 산업에서 순 탄소 배출량 제로를 달성하기 위해 약 12조 달러를 지출할 것입니다. 네덜란드 은행 ING에 따르면

중국, 일본, 한국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모든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거의 2/3와 전 세계 배출량의 약 3분의 1을 책임지고 있다고 은행은 말했습니다.

일본과 한국은 2050년까지 탄소 배출량 순 제로, 2060년까지 중국을 달성하기로 약속했습니다. 순 제로 배출량은 생산되는 것보다 대기에서 더 많은 온실 가스를 제거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ING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연구 책임자이자 보고서 작성자인 로버트 카넬에 따르면 12조 4천억 달러의 비용 추정치는 “2020년 중국 GDP의 90% 이상에 해당합니다”라고 합니다.

그는 배터리 전기 자동차, 전기 철도, 수소 동력 트럭, 지속 가능한 연료 항공기 및 암모니아 연소 선박의 새로운 함대를 공급하는 데 필요한 발전 용량 국가를 포함할 것이라고 썼습니다.

그는 12조 4000억 달러의 가격에는 기존 차량을 교체하거나, 전기 자동차 충전소를 설치하거나, ​​업계에 새로운 연료를 저장하기 위한 기반 시설에 대한 지출이 포함되어 있지 않다고 언급했습니다.

ING는 총 에너지 소비의 최대 30%가 3국의 운송 시스템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행동하고 지속 가능한 솔루션을 채택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은행은 중국, 일본, 한국이 오늘 에너지 전환을 시작하고 향후 30~40년에 걸쳐 노력을 확대한다면 운송 부문에서 탄소 배출량 제로를 달성하는 데 드는 비용을 감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점을 향한 중국의 경쟁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세계 최대의 이산화탄소 배출국이며 순 탄소 배출 제로를 달성하려면 운송 부문에 11조 달러 또는 “2060년까지 연간 GDP의 1.8%”가 소요될 것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에 따르면 2020년 중국의 재생 에너지 전망ING는 중국의 승용차 수송량이 2018년 2억 2000만에서 2050년 4억 5000만으로 두 배 증가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중국은 전기 자동차의 급속한 성장을 목격했으며 ING는 중국이 2060년까지 배터리 전기 자동차를 완전히 채택하면 2050년까지 승용차의 총 에너지 수요가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측합니다.

ING는 중국의 해양 산업이 순 탄소 제로를 달성하기 위해 가장 많은 투자를 필요로 할 것이며 해상 ​​화물 수요는 2060년까지 현재 수준의 약 120%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디젤과 LNG를 녹색 암모니아로 대체하지 않고는 탄소 중립을 달성하는 것은 불가능하며, 따라서 37억 달러의 추가 비용과 433기가와트의 발전 용량이 추가로 발생합니다.

일본과 한국의 목표는 탄소 중립입니다.

일본과 한국은 2050년까지 탄소 중립 목표를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ING 예측에 따르면 일본이 필요한 전력 생산 용량 측면에서 송전 시스템에 대한 순 제로 계획으로 이동하는 데 1조 달러가 소요될 것이라고 합니다. 이것은 “현재 일본 GDP의 약 20%”를 나타내지만 그 수치는 “현재와 2050년 사이의 차이에 따라 연간 GDP의 0.6%”로 떨어질 수 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은 여전히 ​​일본의 1차 에너지 공급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하는 화석 연료로 경제를 탈탄소화하는 데 진전이 거의 없다고 밝혔습니다. 긍정적인 측면에서 이것은 “일본은 급속한 발전의 잠재력을 제공하는 변환 과정에서 활용할 수 있는 낮은 키 과일이 많이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CNBC Pro의 전기차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

ING는 한국의 운송 부문을 탄소 중립적인 미래로 전환하는 데 소요되는 총 그린 에너지 비용이 향후 30년 동안 분산될 경우 연간 약 4000억 달러 또는 현재 GDP의 0.6%가 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Carnell은 주에서 교통 시스템을 옮기는 데 지출해야 하는 비용이 “매우 실망”할 수 있지만 “모든 지출이 GDP로 표시될 것”이라는 점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썼습니다.

READ  존 세라폴로, 94 | 데일리 인터 레이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