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ad to 2050] 하이테크 기업은 배출 가스와 싸우고 있습니다

경기도 경주 삼성 전자 주차장에 설치된 태양 광 패널. [SAMSUNG ELECTRONICS]

하이테크 제품은 약간의 방출 힌트없이 조용히 우리를 눈부시게합니다. 현실은 매우 다르며 더 혼란 스럽습니다. 무대 뒤와 공장에서 이러한 최첨단 제품에 들어가는 모든 에너지가 축적되고 사회는 놀라운 숨겨진 대가를 치르게됩니다.

미래 제품의 핵심 인 고품질 라미네이트 제조에 관련된 많은 단계는 자원 집약적이며 이산화탄소 및 기타 가스 배출을 생성합니다. 각각의 고 충실도 기동은 지구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운동이며, 전체적으로 생산 규모와 모든 칩에 더 많은 컴퓨팅 성능을 집착하는 집착으로 인해 큰 영향을 미칩니다.

삼성 전자, TSMC, 인텔과 같은 기술 기업들이 칩 생산 능력을 구축하기위한 군비 경쟁에 참여하는 동안 그들의 막대한 투자는 막대한 탄소 발자국을 가지고 있습니다. 조용히 나타나고 시작되는 멋지고 깨끗한 시설은 스모크 트림 제조 시설 및 아마존의 명확한 절단과 같은 많은 면밀한 조사를 받아야합니다.

칩만 만드는 것이 아닙니다. 디스플레이 보드를 만드는 것은 큰 영향을 미칩니다. 데이터 센터는 페타 바이트의 정보를 유지하고 전송하기 위해 에너지를 흡수하므로 문제가됩니다.

이에 삼성 전자, LG 디스플레이, 네이버 등 국내 기술 업체들은 2050 년까지 탄소 배출 제로 달성이라는 한국의 목표에 맞춰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있다. 삼성 전자는 재생 에너지를 해외 공장에 사용하고있다. SK 하이닉스는 폐수를 재이용합니다. 네이버 세종 데이터 센터는 다양한 탄소 저감 기술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SK 하이닉스는 2050 년까지 신 재생 에너지 100 % 목표 달성을 약속하는 글로벌 이니셔티브 인 RE100에 가입했습니다. LG 전자, SK 하이닉스, LG 디스플레이 등

이러한 움직임은 모두 RE100에 등록 된 Apple, Google, Facebook 및 대만 TSMC를 포함한 주요 제조업체의 환경 동인과 일치합니다.

리소스 집약적 인 프로세스

환경부에 따르면 가전 제품부터 스마트 폰까지 모든 것을 생산하는 삼성 전자는 국내 온실 가스 배출량 중 8 위를 차지하고있다.

온실 가스는 대기의 열을 가두어 지구를 따뜻하게합니다. 온실 가스의 약 80 %는 이산화탄소입니다.

READ  긴급 치료 센터, '과다 희석'혐의로 Bayside의 한인 사회 서비스에서 COVID-19 백신 계속 제공

공개에 따르면 전자 회사는 1 분기에 1,460 만 미터 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생산하여 전년 대비 4.3 % 증가했습니다.

반도체는 아마도 회사의 배출량을 나누지 않는 가장 큰 기여자 일 것입니다.

“반도체 제조는 여러 가지 방법으로 온실 가스를 증가 시켰고, 자외선 (EUV) 리소그래피와 같은 고급 제조 기술은 물과 전기를 포함한 더 많은 자원을 요구하는 경향이 있으며, 이는 결과적으로 더 많은 온실 가스를 생성합니다.”라고 영국 남상은 말합니다. 한국 산업 통상 연구원 (KIET) 연구원.

칩 제조업체는 화석 연료 사용과 제조 공정에서 생성되는 하이드로 플루오로 카본 (HFC) 및 퍼플 루오로 카본 (PEC)과 같은 화학 물질의 배출로 인해 직접 온실 가스를 배출합니다.

한국의 HFC 배출량은 1990 년과 2018 년 사이에 847 % 증가했으며, 가장 최근 데이터 인 1992 년과 2018 년 사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151.994 % 증가했습니다.

환경부 산하 연구소 인 온실 가스 연구 재고 센터의 보고서에 따르면“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품 생산 증가로이 기간 동안 불소계 온실 가스 양이 크게 증가했다. ”

또한 기업은 일반적으로 24 시간 운영되는 생산 시설에서 사용되는 전기를 통해 간접적으로 가스를 방출합니다.

100 % 재생 가능 에너지

단기간에 칩 및 전자 제품 제조에서 온실 화학 물질을 완전히 제거하기가 어렵 기 때문에 현지 칩 제조업체들은 공장과 사무실 건물에 전력을 공급하는 데 필요한 전기를 공급하는 데 재생 가능 에너지 원을 활용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삼성 전자는 2018 년 미국, 유럽, 중국의 모든 해양 시설에서 재생 에너지로 전환하기 시작했으며 2020 년까지이 지역에서 100 % 재생 가능하도록 목표를 세웠습니다. 회사는 작년에 목표를 달성하고이 관행을 다음과 같이 복제 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한국.

삼성 전자 대변인은 “주요 외부 설비는 완전히 재생 가능한 에너지로 구동된다”고 말했다.

이니셔티브의 시행으로 회사의 재생 가능 에너지 총 사용량은 2017 년 2 년 동안 229GWh에서 2019 년 3,220GWh로 14 배 증가했습니다.

READ  Hashed in South Korea가 후원하는 소셜 오디오 앱 헤드폰 가방

대변인은 “우리는 사무실 건물에 태양 광 패널을 설치하여 한국에서 재생 가능 에너지의 보급을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한다”고 말했다.

부지에는 주차장과 수원, 화성, 평택, 경기 옥상에 태양 광 및 지열 시설을 설치했다.

회사에 따르면 지역 시설에서 생산 된 총 에너지는 2847MWh입니다. 그러나 에너지 집약적 인 칩 공장을 운영하기에는 수량이 충분하지 않습니다.

삼성 전자 대변인은 “반도체 공장은 24 시간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필요하며 공급이 중단되면 칩 제조에 지장을주고 재정적 손실이 발생할 수있다”고 말했다.

재생 가능한 소스의 재생 가능한 전기는 사무실 건물의 조명 및 에어컨에 사용됩니다.

SK 하이닉스는 2022 년까지 중국 공장에서 100 % 재생 가능을 목표로하고있다. 지난해 칩 제조업체는 RE100 이니셔티브를 통해 2050 년까지 모든 사업을 재생 가능 에너지로 가동하겠다고 약속했다.

첫 번째 단계에서는 많은 양의 물을 재활용합니다. 폐수 재활용 시스템은 사용한 물을 산업 수위까지 여과하여 재 공급합니다.

SK 하이닉스는 경기도 이천 단지에서 하루 5,000 톤, 충북 청주 공장에서 2,800 톤을 재사용했다.

일반적인 칩 제조 공장에서는 매일 60,000 ~ 130,000 톤의 초순수 (초순수라고도 함)를 사용하며 이러한 양의 폐수를 처리하면 직간접 적으로 배출량이 증가 할 수 있습니다.

SK 하이닉스 대변인은 “앞으로 재사용되는 물의 양을 80 만톤으로 늘릴 계획”이라며 탄소 발자국을 줄이기 위해 질소 산화물 저감 기술을 도입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스크린은 또한 탄소를 생성합니다

LG 모니터 직원들이 탄소 배출량을 포착하기 위해 설계된 장비를 점검하고 있습니다. [LG DISPLAY]

LG 모니터 직원들이 탄소 배출량을 포착하기 위해 설계된 장비를 점검하고 있습니다. [LG DISPLAY]

칩 제조 과정에서 배출되는 불소계 온실 가스의 대부분은 디스플레이 패널 제조 과정에서도 배출되어 LG 디스플레이, 삼성 디스플레이 등 패널 공급 업체가 주요 온실 가스 생산 업체가되고 있습니다.

환경부에 따르면 LG 디스플레이는 2019 년 온실 가스 부문에서 590 만 톤으로 18 위를 기록했습니다. 삼성 디스플레이는 480 만톤으로 23 위를 차지했다.

READ  김씨, 경제적 실패로 관리들 비난

스크린 유형이 액정 (LCD) 디스플레이보다 고급 유기 발광 다이오드 (OLED)로 이동함에 따라 스크린 제조업체는 더 많은 온실 가스를 생성 할 수 있습니다.

KIET의 남 연구원은 OLED 용 필름 트랜지스터를 만드는 데 사용되는 전기량이 LCD에 사용되는 것보다 2.5 배 더 많다고 말했다.

“더 큰 화면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배출 실과 물류를 포함한 공정 전반의 장비 양에 영향을 미칩니다.

LG 디스플레이는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을 활용하여 환경 영향을 완화하고자합니다. 이산화탄소를 대기로 흡수하는 스크러버 설치에 370 억원을 투자했다.

LG 디스플레이 대변인은 “이 회사는 대기로 배출되는 온실 가스를 90 %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기금은 또한 지구 온난화에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진 일부 화학 물질을 대체 가스로 대체하는 데 사용되었습니다. LG 디스플레이는 대체 할 가스를 밝히지 않았지만 스크린 메이커는 육 불화 황 사용을 중단했다.

이 조치는 회사가 2014 년에 비해 작년에 온실 가스 배출량을 39 % (300 만 톤) 줄이는 데 도움이되었습니다.

삼성 디스플레이는 공장에서 폐기물을 사실상 제로로 줄이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 회사는 작년에 Asaan에있는 생산 시설 중 한 곳에서 100 % 매립 전환율을 달성 한 것으로보고되어 매립지에 폐기물을 추가하지 않았 음을 의미합니다.

디스플레이 제조업체는 삼성 전자, LG 전자, LG 디스플레이, SK 하이닉스와의 공동 성명에서 2050 년까지 순 이산화탄소 사용량을 달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업체는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설계된 도구와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공동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 협회 김승진 부회장은 지난 3 월 공동 노력을 기념하는 행사에서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근본적인 수준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우선 과제는 탄소 배출을 줄이고 온실 가스를보다 환경 친화적 인 재료로 대체 할 수있는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박은지 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