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FAF New York에서 전시되는 한국의 현대 미술사

서울 – TEFAF New York에서 열리는 이 도시의 현대 전시회에서 대표될 7명의 작가는 52년의 역사를 지닌 갤러리의 역사뿐만 아니라 한국 전쟁 이후 수십 년 동안의 한국 예술사를 반영합니다.

당분간 많은 갤러리에서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지만, 현대 쇼룸 현재 한국에서 번성하고 있는 예술계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전시회 참석 는 효과적으로, 구겐하임에서 한 번 정도 내년에 계획된 두 개의 주요 미국 전시회의 선례인 “Vanguard: Experimental Art in South Korea in the 1960s and 1970s”,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공동 기획, 그리고 “한국미술의 대화 사이의 공간 지난 수십 년 동안 미국 미술사를 추적할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에서 9월에 열립니다. 한국전쟁을 위해.

처음으로 뉴욕에서 열린 TEFAF 쇼(TEFAF Maastricht에서 여러 번 전시됨)에서 현대의 접근 방식은 한국 전쟁 이후 어려운 수십 년 동안의 국가 예술사의 타임캡슐을 제시하는 것입니다.

TEFAF에 참가한 많은 예술가들은 그 수십 년 동안 종종 간과되었던 정치적 혼란 기간 동안 한국의 예술계를 형성하는 데 일조했고, 한국의 모더니스트 화가들의 길을 닦았으며, 일부 사람들의 신용으로 오늘날 한국 사람들이 향유하는 자유를 안내하는 데 도움을 주었습니다. . .

1970년 한국이 세계 미술의 중심지와 거리가 멀던 시절에 어머니 박명자가 미술관을 설립한 현대갤러리의 오너이자 대표인 도형태씨. “많은 예술가들이 한국에서 예술의 정의에 도전했습니다.”

이 예술가들 중 소수는 7명 중 TEFAF New York에서 열린 제1회 현대쇼 스탠드: 김민정, 꽌인식, 곽덕준, 이승택, 박현기, 이건용, 이강소(마지막 4명은 구겐하임 참가 예정) 보여주다).

그 초창기의 작품은 TEFAF의 하이라이트가 될 것입니다.

2000년에 세상을 떠난 박씨는 한국 비디오 아트의 선구자로 존경받고 있다. 이강수1970년대와 1980년대 남한의 군부독재 시절 예술가로서 79세의 그녀는 그 시대의 격동을 그렸다.

1988년에 사망한 곽 씨는 일본과 한국의 모노하 미술 운동의 주요 선수였습니다. 이건영(80)씨는 흔히 국내 공연예술의 아버지라고 불린다. 이승택(89)씨는 무엇보다 현장 특화 작업으로 유명하다. 김씨(60)씨는 한지를 태우고 겹겹이 쌓기로 유명하다.

READ  2021년 한국 수출액 6445억 달러, 사상 최대 기록

그러나 1937년 일본에 거주한 한인 부모 밑에서 태어난 곽 씨와 같은 한국 미술의 모범을 보이는 예술가는 없을 것입니다.

그는 20대에 결핵에 걸려 몇 년 동안 질병과 싸우면서 추상적인 풍경을 그리며 회복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회복 후 사진, 개념미술, 비디오, 공연예술로 전향하여 박명자가 현대 쇼룸을 열었을 때 옹호한 첫 번째 예술가였다. 27세 때.

도 씨는 “곽 작가는 선구적인 예술가 중 한 사람이자 일본과 한국 예술가의 멘토였으며 많은 일본 예술가들이 그가 영감을 주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이 훌륭한 한국 작가를 해외로 데려가는 방법에 중점을 두셨습니다. 1987년부터 저는 시카고에서 한 미술관에서 시작하여 그곳에서 확장했습니다.

우리는 “전 세계적으로 그것을 홍보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무엇입니까?”라고 자문했습니다. 답은 언제나 미술관이었습니다.

도 씨는 이것이 현대갤러리가 세계 시장에 이름을 알리고 시각 예술, 영화 및 대중 음악 분야에서 글로벌 플레이어로 성장한 한국을 표시하는 예술적 표현의 물결의 일부가 되는 시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는 해외에서 한국 작가들을 대표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 나는 항상 이 작가들이 없었다면 이 전시는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한다”고 말했다.

TEFAF New York에서의 데뷔전과 다가오는 로스엔젤레스 및 구겐하임 전시회를 포함한 그러한 세계관은 한국 미술이 어떻게 발전해 왔는지, 그리고 처음에는 다소 느리더라도 최근 역사의 각 장이 그것을 형성할 수 있는 방법을 이해하는 데 결정적이었습니다. , 비교, 예를 들어 미국과 유럽 아르누보의 지도자.

권영석 화랑 관장은 1970년대 한국 미술을 해외에 대표하게 된 흑백 미술 운동을 언급하며 “서구 관객들은 항상 한국 미술을 높이 평가했지만 단색화만이 유일하게 알려진 스타일이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한국미술의 선구적인 역사가 늦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 지연은 아마도 그것을 더 순간적으로 만들었습니다. 보다 현대적인 접근 방식에 대한 추진력은 수십 년 전 세계 예술계가 한국 미술을 알게 되었을 때 전국을 휩쓴 혼란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이 모든 것이 TEFAF New York과 구겐하임 미술관으로 향하는 다양한 작품에 반영되었습니다. 내년.

READ  [Visual History of Korea] 한국 가문비나무와 함께 크리스마스를 마무리하고 한국 최초의 천주교 사제를 기리며

권씨는 “단색화는 1970년대와 80년대에 등장했지만 한국 작가들은 미니멀리즘이나 추상화의 또 다른 분야를 재평가했다”고 말했다. “이 예술가들은 예술에 혁명을 일으켰고 완전히 다른 정신과 접근 방식을 가지고있었습니다. 그들은 자신의 길을 찾으려고 노력했습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