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리더십, 북한, DPRK, 지역주의
노동신문에 따르면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9기 제8차 전원회의가 2023년 12월 26일부터 30일까지 당 중앙위원회 본부에서 진행됐다. “한국당. (로동신문-뉴스1)

김정은은 최근 북한의 지역 경제가 “심각한 상황”에 빠져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그는 “우리 당과 국가는 우리 인민에게 기본적인 생필품조차 원활하게 공급하지 못하는 심각한 정치적 문제에 직면해 있다”고 인정했다.

김정은이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19차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제시한 《20×10 지역발전방침》은 희극이다. 이 정책은 민생 증진과 지역 발전을 목적으로 하고 있지만, 주민들에게 고추장조차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는 북한 경제의 암울한 현실을 드러낼 뿐입니다. 이번 정책은 10년 내 20개 시·도에 공장을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부는 평양과 지방 간 격차를 줄이고 민생을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북한 정권은 이 정책을 실행하기 위해 이념적 선전을 해왔다. 그녀는 '우리 당의 숙원, 위대한 혁명' 등의 제목으로 관련 선전 이미지 9개를 제작해 선전 열풍을 고조시켰다.

북한의 지역경제적 문제는 심각하다. 김정은은 제19차 전원회의에서 농촌을 “우리 시대를 규정하는 낙진의 상징”이라고 표현했다. 내 생각에는 20×10 지역개발 정책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 정책 제안 자체가 모순적이다. 10년 후면 2034년이 된다. 현재 세계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글로벌 산업구조를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습니다. 첨단산업이 나라의 운명을 좌우하는 시대에 김정은은 지방 농촌에 공장을 몇 군데 건설해 생활필수품을 공급하자고 제안했다. 그의 제안은 구식이다.

북한 정권은 김화도의 성공사례를 대대적으로 선전에 활용해 왔다. 아이러니하게도 성공스토리는 김정은 정책의 결점만을 드러낸다. 조선중앙통신은 김화군이 지역 특산품을 활용해 제품을 성공적으로 생산하는 모습을 칭찬하는 영상을 자주 방송하고 있다. 영상에는 해당 지역이 가시나무를 이용해 잼과 단 음료를 생산하고, 옥수수와 콩을 이용해 주식을 생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영상에서는 테트라듐에서 추출한 오일을 비누 제조에 사용하고 매듭에서 추출한 오일을 사용하여 제품을 만드는 지방의 혁신을 강조했습니다. 마찬가지로 20×10 지역발전 정책을 홍보하는 선전예술에도 “시도의 경제자원과 원자재를 효율적으로 활용하자”는 구호가 담겨 있다.

READ  중부 대만의 메모: 투쟁의 세대

유사한 주장은 다음에서도 찾을 수 있습니다. 노동신문 뉴스 기사. 2월 3일자 기사에서는 “산간 지방은 산자원을, 바다 가까운 지방은 수산자원을 활용해 특색 있는 경공업 제품과 가구, 생활필수품을 생산하면 민생이 크게 좋아진다”고 밝혔다. 김정은의 정책제언의 핵심은 지역의 산과 바다에서 추출한 원료를 활용해 생필품을 생산한다는 것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우리나라는 반도체, 정보기술, 인공지능, 로봇 등을 중심으로 지역 산업 클러스터를 형성해 혁명적인 경제 발전을 이루고 있다. 북한이 지금 하고 있는 일을 '지방혁명'이라고 부르겠지만, 단순히 산에서 나는 과일을 이용해 된장, 고추장 등 식량을 생산하는 것 이상이다. 북한 정권은 이를 향후 10년에 걸쳐 추진할 계획이다. 2034년 한 나라의 식량공급 전략이 과일과 해조류 수확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타당할까?

지역개발정책이 실패할 수밖에 없는 또 다른 이유는 조선인민군을 동원하여 공장을 건설한다는 점이다. “지방발전을 위한 투쟁에서 조선인민군을 기사로, 영웅으로 만들자” 같은 선전 구호를 통해 인민군이 이러한 목적으로 동원되었음을 쉽게 알 수 있다. 한편, 김정은은 올해부터 전쟁이 시작될 것이라고 선언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 그러나 김정은은 전쟁준비를 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반면, 조선인민군은 공장 건설에만 동원됐다.

김정은이 새해부터 전쟁과 '두 개의 분리된 국가'를 언급한 이유는 북한이 대내 경제난과 대외 지정학적 불안정에 직면해 있기 때문이다. 식량, 물, 열에 대한 국민의 기본적인 필요를 충족시킬 수 없었던 그는 외부의 적들을 비난했습니다. 일상이 급격하게 변화하는 글로벌 시대에 공장 연료로 호두를 계속 사용하는 북한의 미래는 암울해 보인다. 우리는 더 이상 가만히 있을 수 없습니다. 2034년까지 북한 주민들의 고통과 절망의 부르짖음이 계속되는 것을 용납할 수 없습니다.

번역가는 자신의 신원이 공개되지 않도록 요청했습니다. 로버트 롤러(Robert Lawler)가 편집함.

본 게스트 칼럼에 게재된 의견이 반드시 데일리NK의 의견을 반영하는 것은 아닙니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이나 질문이 있으시면 [email protected]으로 보내주세요.

한국어로 읽기

READ  SVB 붕괴 뉴스 생중계: 영란은행은 SVB 붕괴의 영향을 받는 다른 은행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A shortage of small parts is disrupting auto plants around the world

Semiconductor shortages came from the left side, plaguing the industry at a…

중국은 한국 경제 회복의 가장 큰 도전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지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KCCI 제공…

하이산유치원 아동두유 절도 혐의로 조사

최근 노동신문이 게재한 사진은 아이들에게 유제품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로동신문 – 뉴스1)…

한국과 태국, 의료, 미래 산업 및 녹색 기술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합의

홍수 – 한국과 태국의 고위 외교관은 금요일 동남아 국가에서 회담에서 미래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