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도 “비상 사태를 발령하세요”… 일본 정부 “경제는 어때?”

2 일 공동 기자 회견에서 도쿄 · 세 타마 · 지바 · 가나가와 등 4 개 도도부 현 지사가 발언한다. © AFP = 뉴스 1

코로나 19가 일본에서 계속 확산됨에 따라 도쿄를 비롯한 주요 지방 정부의 수장은 정부에 다시 ​​긴급 선언을 발부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도쿄, 사이타마, 지바, 가나가와 현 등 4 개 수도권 지사가 같은 날 니시무라 야 스투 경제 부장관을 만나 코로나 바이러스 특례법 제 19 조법에 따른 긴급 선언 재발행 재검토를 요청했다.

회의는 3 시간 이상 지속되었습니다. 코이케 유리코 도쿄 지사는 회담 후 공동 기자 회견에서 “확진 환자 수와 의료 시스템 상태를 보면 즉시 운동을 억제 할 필요가있다”고 말했다.

니시무라 장관은 “우리는 비상 사태를 선포하는 것은보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공유했다. 우리는이를 수용하고 국가 차원에서 검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지방 자치 단체장이 직접 긴급 석방을 요청한 이유는 지난해 11 월 이후 코로나 19 확산이 완화 될 조짐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도쿄의 경우 지난해 10 월 말 주당 평균 약 150 건이었던 신규 확진 자 수가 지난달 중순 500 건을 넘어 섰다. 같은 달 31 일에 하루에 1,337 건의 새로운 감염이 기록되었으며 처음 1000 건의 감염이 기록되었습니다.

확진 자 수가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곧 의료 시스템이 마비 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습니다. 이틀 기준 병원 내 환자 수는 2,781 명, 코로나 19 환자의 병상 사용률 (3,500 명)은 79 %에 달했다.

이에 따라 의료계에서는 ‘의료 체계가 실패했다’는 비판과 비상 사태를 다시 선포해야한다는 비판이있다.

그러나 스가 요시히 데 일본 총리는“감염 확산이 위험한 상황에서도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야한다. 신중하게 검토하겠습니다.

일본 정부는 비상 선언 재발행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했다. 작년 4 월과 5 월에 발표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READ  태풍 찬투, 금요일 남해상 통과: 동아일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는 4 월 7 일 도쿄를 포함한 7 개 현에 긴급 선언을했고 같은 달 16 일에는 전국 47 개 현으로 목표를 확대했다. 정부는 마감일을 5 월 6 일까지 연장하고 같은 달 25 일에 완전히 올렸다.

그 와중에 일본 전역에서 30,59 건의 새로운 확진자가보고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의 누적 확진 자 수는 242,768 명으로 늘어났다. 사망자 수는 31 명에서 3,585 명으로 증가했습니다.

수도 도쿄에서는 814 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6 명 증가한 94 명으로 5 월 긴급 선언이 해제 된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입원 환자 2,781 명, 재택 간병인 3,387 명, 모두 코로나 19 발생 이후 최고 수준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