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북한 노인들, 먹을 만큼 팔다 – 자유아시아방송

적은 연금으로 생활할 수 없는 북한의 노인들은 식량을 살 수 있는 충분한 돈을 벌기 위해 맥주 배급권을 팔고 있는데, 이는 북한 경제의 심각한 상황을 보여주는 또 다른 예입니다.

북한 정부가 제공하는 급여와 연금은 적어도 수십 년을 버틸 수 있을 만큼 턱없이 부족했다.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의 시작과 함께 국경 폐쇄는 국가를 황폐화시켰습니다. 식량 부족으로 인해 가격이 너무 높아져서 일부 주민들은 이제 충분한 돈을 벌기 위해 더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고령자의 경우 선택이 제한됩니다. 하나는 정부가 6개월마다 배포하는 12개의 맥주 상품권을 판매하는 것인데, 이는 한 달에 약 2리터(4파인트 조금 넘음)에 해당합니다.

수도 평양 주민은 “이제 코로나19 사태가 3년 연속 발생하면서 인구의 고통은 높지만 고령층의 생활 여건은 더 나빠져 대부분 생계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말했다. , 보안상의 이유로 익명을 조건으로 RFA의 한국 서비스에 말했다.

“대동강 비어바 근처에 늙고 허약한 사람들이 맥주표를 팔아 돈을 벌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이 노인들은 월 1000원 정도의 사회보장연금으로 생활할 수 없어 몇 푼이라도 벌기 위해 외출한다”고 말했다.

쿠폰은 소유자에게 1리터의 맥주를 살 수 있는 권한만 부여하기 때문에 구매자 시장입니다. 맥주 자체는 별도로 판매됩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쿠폰은 고령의 상인들이 구매한 뒤 티켓 한 장당 약 0.10달러의 이윤을 남기고 재판매된다. 풀쿠폰을 6개월 동안 팔면 약 9,600원(약 $1.20)을 벌 수 있습니다.

소식통은 “더운 날씨에 하루 종일 밖에서 땀을 흘리고 있다. 저축한 돈이 없거나 자녀의 생계를 꾸려갈 형편이 안 되는 노인들은 그렇게 해야 한다”며 “이런 상황에 처한 노인들이 국내에는 셀 수 없이 많다”고 말했다. 수도 평양. 양.”

소식통에 따르면 수도의 일부 노인들은 먹고 살기 위해 집을 팔지 않을 수 없었다.

“7월 초, 청구에 사시는 친구의 부모님이 방 3개짜리 아파트를 팔고 만경대구에 있는 작은 방 1개짜리 아파트로 이사를 가셨습니다. ‘워크 챔피언’이라는 영예로운 칭호를 받으신 친구 아버지께서, 소식통은 “가족은 평양역 인근 영웡 아파트에 살고 있다”고 전했다.

READ  신흥 시장-인도 루피는 바이러스 사례가 급증하면서 8 개월 만에 최저 수준에 도달했습니다.

그러나 생계가 어렵고 부모를 부양할 수 없는 자녀들의 형편이 어려워 생계를 꾸려갈 수 없어 작은 집으로 이사했다”고 말했다. 더 큰 집을 팔고 떠났다.

‘워킹 챔피언’이라는 호칭은 아버지에게 5000원에 다른 선배들보다 5배나 높은 추가 식량과 연금을 주었지만, 한 소식통에 따르면 이는 쌀 1kg을 살 수 있는 정도다.

함경북도 회령시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익명을 조건으로 국민연금이 턱없이 부족하고 코로나19로 인한 혹독한 경제 여건으로 많은 노인들이 생존하기가 거의 불가능하다고 RFA에 말했다. 자유롭게 말하기.

두 번째 소식통은 1994-1998년 북한의 기근으로 수백만 명이 사망했으며, 이는 일부 추정치에 따르면 전체 인구의 10%에 해당하는 수치라고 합니다.

2차 소식통은 “부양할 아이가 없거나 프로젝트로 돈을 벌지 못하는 노인들의 삶은 참으로 비참한 삶”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북한 주민들이 60세까지 일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 은퇴 기간 동안 월 700~1,500원($0.09~$0.19)의 소액 연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나이가 아무리 많아도 1,000원으로 어떻게 살 수 있습니까? [$0.12] 한달 내내? 두 번째 소식통이 말했습니다.

종종 빈약한 사회 보장 연금이 제때 지급되지 않습니다. 두 번째 소식통에 따르면 호령과 대부분의 군에서 고령자에게 지급되는 사회 보장 연금은 시장 상인에게서 과세됩니다.

2차 소식통에 따르면 회룡은 최근 셧다운과 이동제한 등으로 시장이 제대로 가동되지 않고 있다.

두 번째 소식통은 “상인 수가 크게 줄어들어 시 인민위원회가 연금을 낼 돈이 없다”고 말했다.

두 번째 소식통은 북한이 최근 노인빈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각 도에 요양원을 지었지만 수요가 매우 높아 특권층만 병상을 마련할 수 있다고 전했다.

“원칙적으로 자녀가 없는 노년층과 요양원에서 일할 능력을 상실한 장애인을 보살피는 것이 원칙입니다. 실제로 퇴역군인, 유공자, 책임자 등 유력한 고령자만이 집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

자녀가 아무리 많아도 노인들의 삶이 나날이 나빠지는 것이 우리나라의 현실입니다.”

Claire Shennong Oh Lee, Lijn Jie Cheung 옮김. Eugene Wong이 영어로 작성했습니다.

READ  한국, 자유주의 정부 하에서 성장 후 공공 부문 삭감 | 비즈니스 및 경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