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진 ♥ 전승빈, 오늘 결혼 (12) [전문]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베이비 복스의 배우 심은진 (41)이 배우 전승빈 (36)과 바람을 피운다.

심은진은 12 일 오후 인스 타 그램에 결혼 반지를 끼고 사진을 올렸다.

“부끄럽지만 인정 할게요.” 오늘은 2021 년 1 월 12 일 현재 전승빈과 짝을 이루고 있습니다.

심은진은“MBC 드라마 ‘나쁜 사랑’을 찍으면서 처음 알게 됐고, 노소 동료 였을 때부터 드라마 끝까지 서로의 마음을 알게됐다. 그 후 진지하게 만났고 우리의 하루를 맞이했다. 이.” 설명했습니다.

특히 그는“해외 가족들이 한국에 올 때까지 잠시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결혼이라는 말보다 맹세라는 말을 쓰는 게 더 적절할 것 같다”며“아름답고 정확하게 걸으며 강하고 멋진 삶을 살겠다”고 사랑을 다짐했다.

심은진은 이달 12 일 소셜 미디어에 결혼 반지를 끼고있는 사진을 올린 뒤 혼인 신고를 마치고 법정 남편이됐다고 직접 발표했다.  사진 ㅣ 심온 진 인스 타 그램

사진 설명심은진은 이달 12 일 소셜 미디어에 결혼 반지를 끼고있는 사진을 올린 뒤 혼인 신고를 마치고 법정 남편이됐다고 직접 발표했다. 사진 ㅣ 심온 진 인스 타 그램

심은진 소속사 BB 엔터테인먼트는 이날“심은진과 전승 빈이 혼인 신고를 마치고 합법적 인 배우자가됐다”고 이날 공식 발표했다.

또한 “두 사람은 코로나 19 사건이 진정되면 가족과 지인 몇 명을 초청해 간단한 서약식을 펼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는 변함없는 행동과 좋은 일로 당신을 계속 환영 할 것입니다. 저를 응원 해주세요.”

1998 년 베이비 복스로 데뷔 한 심은진은 배우로 변신 해 ‘대조영’, ‘야경 일기’, ‘부자 가족’, ‘나쁜 사랑’에 출연했다.

심은진보다 5 살 어린 전승빈은 드라마 ‘민자 애자’, ‘천추 태후’, ‘태왕의 꿈’, ‘보좌관’,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 출연했다.

▶ 다음은 심은진 인스 타 그램 글 전문

좋은 아침. 심 운진입니다. 부끄럽지만 고백하고 싶어요.

오늘 2021 년 1 월 12 일, 전승빈과 서로의 페어가되었습니다.

드라마 배드 러브를 통해 처음으로 mbc를 알게되었고, 동료로서 노소를 불문하고 드라마의 끝에서 서로의 마음을 알게되었습니다.

그 후 우리는 진지하게 만났고 지금까지 만들었다.

누군가 사랑에 빠진 지 1 년이 안되어서 결혼하기가 너무 이르 진 않다고 말 하겠지만, 사실 제가 어린 나이가 아니라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래서 저는이 불안을 제쳐두고 제 경험에서 그 사람을 믿습니다. 같은 레이어.

READ  면역, AIDS, 궤양 성 대장염 등에 대한 오해

길고 짧은 시간은 나에게 문제가되지 않았습니다.

남은 인생을이 사람과 공유하고 오랫동안 서로를 바라보며 살고 싶다고 느끼게하는 사람

흔한 우연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런 생각을하는 순간 더 많은 시간을 보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순간 순간 행복 할 수 있다면 대단합니다.

따라서 앞으로 처음 방문하게 될 출발점 앞에서 많은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아름답고 우아하게 걸을 수 있도록 박수를 부탁드립니다.

결혼식은 지금이 너무 힘들어서 아직 날짜를 정하지 않았습니다.

해외에서 온 가족이 한국에 올 때까지 잠시 기다리겠습니다.

그래서 결혼이라는 단어 대신 맹세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것이 더 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가족 및 지인과 함께 식사를 할 수있는 날을 위해기도합니다.

어쨌든 오랫동안 망설이던 나의 이야기를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름답고 달콤하게 걸으며 활기차고 친절하게 살겠습니다.

2021 년, 시작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과 웰빙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모두 알고 있습니까? 차를 돌보고, 자신을 돌보고, 사람들을 돌봐주세요.

심은진 소속사 공식 입장입니다.

좋은 아침. BB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오늘 배우 심은진이 SNS에 공개 된 글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12 일 심은진과 전승빈은 혼인 신고를 마치고 합법적 인 부부가되었다.

두 배우는 드라마 ‘나쁜 사랑’을 통해 만나 서로에 대한 감정을 확인한 뒤 관계를 쌓아 가며 계속 사랑에 빠진다.

두 사람은 코로나 19 사건이 진정되고 정확한시기가 아직 정해지지 않으면 가족과 지인 몇 명을 초청하는 간단한 서약식을 가질 예정이다.

앞으로도 변함없는 자세와 좋은 직장으로 여러분을 맞이할 것이므로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있는 두 사람에게 많은 축복과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ritten By
More from Do Iseul

‘빛으로 치매 치료’… KBSI · KAIST, 치매 원인 억제 나노 복합재 개발

[대전=뉴스핌] 김태진 기자 = 한국 기초 과학 연구원 (KBSI)은 재료 분석 연구부...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