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진 ♥ 전승빈, 오늘 결혼 (12) [전문]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베이비 복스의 배우 심은진 (41)이 배우 전승빈 (36)과 바람을 피운다.

심은진은 12 일 오후 인스 타 그램에 결혼 반지를 끼고 사진을 올렸다.

“부끄럽지만 인정 할게요.” 오늘은 2021 년 1 월 12 일 현재 전승빈과 짝을 이루고 있습니다.

심은진은“MBC 드라마 ‘나쁜 사랑’을 찍으면서 처음 알게 됐고, 노소 동료 였을 때부터 드라마 끝까지 서로의 마음을 알게됐다. 그 후 진지하게 만났고 우리의 하루를 맞이했다. 이.” 설명했습니다.

특히 그는“해외 가족들이 한국에 올 때까지 잠시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결혼이라는 말보다 맹세라는 말을 쓰는 게 더 적절할 것 같다”며“아름답고 정확하게 걸으며 강하고 멋진 삶을 살겠다”고 사랑을 다짐했다.

심은진은 이달 12 일 소셜 미디어에 결혼 반지를 끼고있는 사진을 올린 뒤 혼인 신고를 마치고 법정 남편이됐다고 직접 발표했다.  사진 ㅣ 심온 진 인스 타 그램

사진 설명심은진은 이달 12 일 소셜 미디어에 결혼 반지를 끼고있는 사진을 올린 뒤 혼인 신고를 마치고 법정 남편이됐다고 직접 발표했다. 사진 ㅣ 심온 진 인스 타 그램

심은진 소속사 BB 엔터테인먼트는 이날“심은진과 전승 빈이 혼인 신고를 마치고 합법적 인 배우자가됐다”고 이날 공식 발표했다.

또한 “두 사람은 코로나 19 사건이 진정되면 가족과 지인 몇 명을 초청해 간단한 서약식을 펼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는 변함없는 행동과 좋은 일로 당신을 계속 환영 할 것입니다. 저를 응원 해주세요.”

1998 년 베이비 복스로 데뷔 한 심은진은 배우로 변신 해 ‘대조영’, ‘야경 일기’, ‘부자 가족’, ‘나쁜 사랑’에 출연했다.

심은진보다 5 살 어린 전승빈은 드라마 ‘민자 애자’, ‘천추 태후’, ‘태왕의 꿈’, ‘보좌관’,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 출연했다.

▶ 다음은 심은진 인스 타 그램 글 전문

좋은 아침. 심 운진입니다. 부끄럽지만 고백하고 싶어요.

오늘 2021 년 1 월 12 일, 전승빈과 서로의 페어가되었습니다.

드라마 배드 러브를 통해 처음으로 mbc를 알게되었고, 동료로서 노소를 불문하고 드라마의 끝에서 서로의 마음을 알게되었습니다.

그 후 우리는 진지하게 만났고 지금까지 만들었다.

누군가 사랑에 빠진 지 1 년이 안되어서 결혼하기가 너무 이르 진 않다고 말 하겠지만, 사실 제가 어린 나이가 아니라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래서 저는이 불안을 제쳐두고 제 경험에서 그 사람을 믿습니다. 같은 레이어.

READ  한국 현대 자동차 버스 화재

길고 짧은 시간은 나에게 문제가되지 않았습니다.

남은 인생을이 사람과 공유하고 오랫동안 서로를 바라보며 살고 싶다고 느끼게하는 사람

흔한 우연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런 생각을하는 순간 더 많은 시간을 보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순간 순간 행복 할 수 있다면 대단합니다.

따라서 앞으로 처음 방문하게 될 출발점 앞에서 많은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아름답고 우아하게 걸을 수 있도록 박수를 부탁드립니다.

결혼식은 지금이 너무 힘들어서 아직 날짜를 정하지 않았습니다.

해외에서 온 가족이 한국에 올 때까지 잠시 기다리겠습니다.

그래서 결혼이라는 단어 대신 맹세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것이 더 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가족 및 지인과 함께 식사를 할 수있는 날을 위해기도합니다.

어쨌든 오랫동안 망설이던 나의 이야기를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름답고 달콤하게 걸으며 활기차고 친절하게 살겠습니다.

2021 년, 시작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과 웰빙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모두 알고 있습니까? 차를 돌보고, 자신을 돌보고, 사람들을 돌봐주세요.

심은진 소속사 공식 입장입니다.

좋은 아침. BB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오늘 배우 심은진이 SNS에 공개 된 글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12 일 심은진과 전승빈은 혼인 신고를 마치고 합법적 인 부부가되었다.

두 배우는 드라마 ‘나쁜 사랑’을 통해 만나 서로에 대한 감정을 확인한 뒤 관계를 쌓아 가며 계속 사랑에 빠진다.

두 사람은 코로나 19 사건이 진정되고 정확한시기가 아직 정해지지 않으면 가족과 지인 몇 명을 초청하는 간단한 서약식을 가질 예정이다.

앞으로도 변함없는 자세와 좋은 직장으로 여러분을 맞이할 것이므로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있는 두 사람에게 많은 축복과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