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과 2019년 북한 원산의 위성사진. 글로벌 팀이 공개된 위성 이미지를 통해 방문하기 어렵고 자원이 부족한 국가의 사회 경제적 변화를 제안하는 인공 지능 모델을 개발했습니다. 이미지 제공: 카이스트

서울, 11월 22일 (UPI) — 국제 과학자팀이 인공지능 모델을 사용해 북한처럼 방문하기 어렵고 정보가 부족한 국가의 사회·경제적 상황을 추정하는 데 성공했다.

차미영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팀은 유럽우주국(European Space Agency)이 촬영한 위성사진을 이용해 이번 연구 결과를 도출했다고 2일 밝혔다.

광고하는

홍콩과기대와 싱가포르국립대 연구진도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자율 머신러닝 AI는 시각적 데이터를 사용해 검증 가능한 공식 데이터가 부족한 국가의 사회, 경제적 상황을 대략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맞춤형 모델을 개발했습니다.

연구팀은 AI 모델이 제공한 정보를 바탕으로 북한, 네팔, 라오스, 미얀마,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등 저개발국 6개국의 경제지수 점수를 예측할 수 있었다.

AI 모델은 2016년과 2019년 북한의 위성사진도 비교해 북한이 핵 야심 우려로 극심한 국제제재에 시달리던 시기에 농촌보다는 평양 등 주요 도시 개발에 집중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 .

또한 북한은 전통적인 공업도시를 희생하고 새로운 경제·관광 분야에 개발노력을 집중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AI 알고리즘에는 현장의 실제 데이터가 필요합니다. 이러한 데이터는 많은 국가에서 드물거나 심지어 존재하지 않으며 일부 국가에는 인구가 없습니다”라고 차씨는 UPI News Korea에 말했습니다.

“우리의 협업적 인간-기계 모델은 지상 기반 데이터 없이 공개적으로 사용 가능한 이미지와 가벼운 자체 주석을 사용하여 네트워크 수준에서 경제 발전을 예측합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차 대표는 새로운 AI 알고리즘이 이산화탄소 배출, 자연재해, 기후변화 등 글로벌 이슈에 대한 정보 수집에도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구 결과가 저널에 실렸습니다. 네이처커뮤니케이션즈 10월 26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북한 경제 2년 연속 위축: 한은 | 비즈니스 및 경제

국경 폐쇄와 국경 폐쇄가 산업 활동과 중국과의 무역을 방해하면서 국내 총생산(GDP)이 약…

남한, 통일부 장관에 북한 인권 비판론자 선출

[1/3]2022년 10월 6일 대한민국 파주에서 남북한을 분리하는 비무장지대(DMZ) 근처의 통일전망대에서 찍은 이…

한국의 자동 튜브 제조업체, Macon Industrial Building 부활 지원

부국의 주요 공장은 1987년 울산에 지어졌다. 사진: 부국산업(주) (주) ㅏ 한국인 자동차…

바이든, 북아일랜드 지도자들에게 ‘놀라운 경제적 기회’ 포착 촉구

바이든, 북아일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