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프 부사장, 장성민 대통령 특사 영접

Zhang 특사는 자신의 상사가 자신의 대리인을 통해 H.E. Barrow 대통령에게 호의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장씨는 이번 방문이 감비아가 “식량 자급자족”의 꿈과 필요한 기술 및 직업 훈련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하는 한국의 염원과 함께 한국과 감비아의 고유한 관계를 강화하고 공고히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고 말했다.

장성민은 감비아 지도자가 감비아에서 시작할 수 있는 우선적인 지원 분야를 문의하고 조국으로부터 최고의 형제애를 기원하도록 위임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훌륭한 응대와 친절한 말에 대해 Yuf 부사장에게 감사를 표했다. 한국 사절은 그의 나라가 감비아와 공통점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특사는 한국이 한때 불안정한 경제였지만 오늘날에는 세계에서 가장 발전된 경제 중 하나라고 언급했습니다.

장씨는 “우리 나라는 감비아를 ECOWAS 지역의 식량 바구니로 만들기 위해 모든 것을 가능하게 만들고 싶다”고 약속했다.

결정적으로 장송민 특사는 2030년 만국박람회 조직을 위한 부산후보와 차기 대통령직을 맡은 대통령 특사다. 그는 전문가 대표단과 외교관, 사업가인 모하메드 자 주감비아 명예영사 등이 동행했다.

심의를 하던 중 주프 부사장은 감비아를 마음에 품은 한국에 감사를 표했다. 그는 감비아가 단기간에 식량 자급자족을 달성할 수 있도록 농업과 농업 경영을 고려할 것을 남측 대사에게 호소했다. 장기적으로 ECOWAS 시장에 수출할 수 있습니다.

Goff씨는 또한 국가를 개발할 수 있는 강하고 교육을 받았으며 결단력 있는 젊은이가 필요하기 때문에 특사에게 기술 및 직업 훈련에 참여하도록 권장했습니다.

Goff 감비아 부회장은 한국인들이 식량 안보 요구에 대응할 수 있도록 감비아의 토지와 수질에 대해 더 많은 연구를 할 기회를 제안했습니다.

김지준 주재 다카르 한국 대사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김지준 각하도 특사와 함께 이미 50헥타르의 감비아 논에 대한 시험을 시작했으며 11월까지 함께 작업할 예비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모하메드 가(Mohamed Gah) 주재 대한민국 명예영사는 한국 정부가 식량 자급률을 달성하기 위해 감비아를 지원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긍정적인 신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READ  북한의 쌀을 위해 살고 죽는다 - 외교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