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입국하는 영어 교사의 수는 전염병 이전 수준의 3분의 1로 감소했습니다.

한국 대구에서 원어민 영어 교사가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YEUNGJIN UNIVERSITY]

취업을 위해 한국에 오는 영어교사의 수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3분의 1로 줄었습니다.

출입국관리사무소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외국어강사에게 장기체류비자(E-2)로 입국한 외국인은 2만9115명인 반면 지난해에는 1만515명만 입국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2020년 1만1326명, 2021년 5376명으로 감소했다.

외국인 트레이너에 대한 높은 수요가 있습니다. 또는 사립 학원.

한국교육개발원 통계에 따르면 전국 초·중·고 원어민 교사는 2019년 1만169명에서 7150명으로 30% 줄었다.

교육부 국립국제교육원(NIED) 대변인은 “2019년에는 외국인 강사가 충분했지만 2022년에는 일자리의 10% 이상이 채워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NIED는 해외에서 현지인을 모집하여 국내 학교에 배정합니다.

NIED는 미국의 원어민 교사 수 감소와 실업률 사이의 가능한 관계를 살펴보고 있습니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2022년 12월 미국의 실업률은 3.5%로 1960년대 이후 최저 수준이었습니다. 최근 NIED에 채용된 미국인 3명은 미국에서 일자리를 구해 한국에 오지 않기로 결정했다.

원어민 영어강사 취업 알선업체 마이클 김 선임고문은 “그들이 해외에서 일할 의욕이 적다”고 말했다.

by 이가람 [[email protected]]

READ  한국 조선 기자재 공급 업체 YGM, 글로벌 시장 진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