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바이러스에 감염된 구축함 사죄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동아프리카 해상에서 해적행위를 쫓는 해군 함정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수백 명의 선원들의 건강을 돌보지 못한 데 대해 사과했다”고 밝혔다.

구축함 문무대왕호의 발발은 한국군이 목격한 최대 규모의 집결이다. 이 배의 승무원 301명 중 총 247명이 최근 며칠 동안 코로나19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였으며, 이들을 모두 집으로 데려가기 위해 군용 비행기 2대가 파견되어야 했습니다.

구축함의 승무원 중 누구도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것은 예방접종 캠페인이 시작되기 전인 2월 초 한국을 떠났기 때문입니다.

김보겸 국무총리는 이날 방송에서 “정부가 헌신한 장병들의 건강을 챙기지 못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별도의 서한에서 “(발병)에 큰 책임감을 느끼고 선원과 그 가족,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서씨는 모든 선원들이 화요일 저녁 한국으로 돌아오면 병원이나 격리 시설로 이송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해외에 파병된 한국군 사이에서 유사한 질병의 발병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4,400톤급 구축함의 부상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군 당국은 앞서 구축함이 6월 말 물품을 싣기 위해 이 지역 항구에 정박했을 때 발병이 시작되었을 수 있다고 의심했습니다.

한국은 2009년부터 아덴만 해적 근절 작전에 참여해 왔다.

선원들을 데려오기 위해 파견된 군용기는 한 달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여행을 위해 대문무를 타고 남한으로 갈 예정이었던 다른 해군 대원들을 태우고 있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또 다른 한국 구축함이 문무대를 교체하기 위해 이 지역으로 향하고 있었다.

한국이 국내에서 전염병의 최악의 물결과 싸우면서 파괴적인 발병이 발생했습니다.

화요일 한국은 1,278명의 새로운 바이러스 사례를 보고했습니다. 국내 신규 확진자가 1000명을 넘어선 것은 14일 연속이다.

전염병이 시작된 이후 한국은 180,481명의 감염자와 2,059명의 사망자를 보고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