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피겨 스케이팅 동창회: 동아일보

한국의 이상화(33)와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36), 10년 동안 스피드 스케이팅계를 이끌어온 두 여성의 끈끈한 우정이 감동적이다.

스피드스케이팅 스포츠 해설위원으로 2022년 베이징 올림픽을 찾은 이 감독은 토요일 고다이라를 만났다. Lee는 500m와 1000m 경기를 마친 Kodaira를 만나기를 기다린 후 친구를 꼭 껴안았습니다.

스피드스케이팅 500m 경기에 참가한 코다이라가 17위에 오르는 모습을 본 이승기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 한국, 스피드 스케이팅 매니아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그들의 우정은 십대에 시작되었습니다. 2010년 밴쿠버 올림픽과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딴 이승만, 2018년 코다이라가 금메달, 이승기가 은메달을 땄다.

이씨는 코다이라를 선배라고 부르지 않고 이름으로 불렀고, 코다이라도 그녀를 친구처럼 대해주었다. 그는 “만난지 오래됐지만 마치 어제 만난 것 같다”고 말했다. 고다이라는 눈물을 흘리며 “북경올림픽에 참가할 줄은 몰랐는데 이상화 선배님의 격려에 희망이 생겼다. 이상화 선배님과 팬들 앞에서 스케이트를 잘 탈 수 있을 것 같아서 참가하게 됐다”고 말했다. “부담을 덜고 몸을 좀 더 편안하게 하시길 바랍니다.” 리는 셀카를 찍을 때 코다이라에게 말했다.

이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년 만에 다시 만납시다. 보고 싶어요! 영원한 라이벌, 동료, 저를 평창올림픽으로 이끈 원동력, 친구이자 올림픽 챔피언”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코다이라는 자신의 게시물에 “드디어 만났어요! 행복했어요”라는 첫 댓글을 남겼다. 네덜란드 스케이터 Kjeld Noyes와 다른 스피드 스케이터들이 기쁨의 메시지를 게시했습니다.

유재영 [email protected]

READ  한국LPGA의 강점, 김치의 강점, 건강한 고려인삼 | 소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