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에서는 이 현상을 ‘군중’이라고 불렀지만, 생존자와 목격자들은 이를 바다에 더 가깝다고 묘사했습니다. 이 힘은 사람들을 휩쓸고 군중 속으로 빨아들여 잔인하게 사라지게 했습니다. 소식이 퍼지자 부모, 파트너, 친구들은 소셜 미디어에서 사랑하는 사람이 전투에서 살아남았다는 증거를 찾기 위해 필사적으로 소셜 미디어를 검색했습니다. 이후 현장에서 가방, 헤드폰, 안경, 신발 250켤레 이상(약 1.5톤에 달하는 개인 소지품)을 수거해 원하요로 스포츠센터에 배치해 수취를 기다리고 있다.

10월 29일 저녁, 서울 이태원 인근에서 압사 사고가 발생해 159명이 사망하고 196명이 부상을 입으면서 수백 명의 젊은이들의 삶은 극적으로 바뀌었습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사망자의 80%는 20~30대였으며, 그 중 12명은 10대였다.

거의 1년이 지난 지금도 비극이 발생한 골목에는 알록달록한 나뭇잎들이 남아 있습니다. 햇빛에 바랜 이 편지에는 “아직도 그리워요”, “다른 삶에서 만나자”,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게 해서는 안 됩니다” 등 가슴 아픈 메시지가 담겨 있습니다. 지난 주, 임시 기념비는 비극을 기념하기 위해 좀 더 영구적인 예술 설치물로 교체되었습니다.

READ  캐나다 아시아 태평양 재단은 한국과 태국에서 캐나다 여성 전용 사업 사절단을 이끌 예정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Dallas flights have been suspended due to sterilizing air traffic facility with 3 positive tests for Covid in a week

Two Dallas airports have temporarily suspended incoming and outgoing flights due to…

한국 경제는 위축되고 있지만 중국의 경제 재개로 성장이 기대됩니다.

2020년 5월 14일 서울의 한 슈퍼마켓에서 고객이 튀김가루 상자를 보고 있다. 조승준…

타밀 나두 비가 내리는 실시간 뉴스 업데이트: 벵골만의 우울증이 향후 24시간 내에 사이클론 폭풍으로 강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IMD가 밝혔습니다.

2023년 12월 2일 오전 9시 47분 25초(EDT) 타밀나두주 ED 공무원 뇌물수수 혐의로…

중국은 한국 경제 회복의 가장 큰 도전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지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KCCI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