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정상화 계획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팬데믹 이전의 모습으로 거의 돌아간다.

한국 제2의 도시인 부산에서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축제가 열린다.

지난해 BIFF 주최측은 개막식, 폐막식, 야외 경례, 공개토론회 등 대규모 집회 없이 축제를 축소하고 운영해야 했다. 각 영화는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한 번만 상영되었습니다.

허문영 BIFF 프로그램 사장은 11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올해는 선정된 영화를 100% 오프라인에서 상영한다”고 말했다. “오프라인 상영을 중시하기 때문입니다. 영화제는 모두 모여서 영화를 보고 감상을 나누는 것입니다.”

Huo는 초청된 모든 기능이 부산의 6개 선별된 극장에서 상영될 것이며 온라인에서는 상영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단편영화는 유튜브와 네이버 시리즈온에서만 온라인으로 볼 수 있다.

올해 개막식은 영화의전당에서 정상적으로 개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화인, 배우 등 게스트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현장 행사를 위해 많은 분들이 참석할 것이라고 프로그램 디렉터가 전했다.

“외국인 게스트도 온다. 일부 아시아 국가의 코로나19 상황이 좋지 않아 해당 국가의 아시아인 게스트는 참석할 수 없다. 하지만 미국과 유럽에서 많이 올 것이다. 한국 감독 전원이 페스티벌에 참가한다”고 말했다. 프로그램 디렉터가 덧붙였다.

올해 프로그램에는 총 223편의 영화가 초청되었습니다. 초청작은 2019년 303편에서 줄었지만 지난해 192편보다는 늘었다.

허 감독은 “2021년을 위한 우리의 선택은 우리가 팬데믹 이전에 보여주었던 300편 이상의 영화에서 약간 아래에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나는 우리 스쿼드의 질에 대해 확신한다.”

Arvand Dashtaray의 “부재 감독”과 Wang Er Zhuo의 “My Hometown”을 포함한 10개국 11편의 영화가 올해의 New Currents 경쟁 부문에서 상을 놓고 경쟁합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훠궈는 올해 개봉하는 코리안 프렌즈 드라마 ‘헤븐: 행복의 나라로'(감독 이상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영화를 보는 순간 우리의 오프닝에 딱 맞는 영화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예술적 가치도 있고 관객을 끌어들일 수도 있어요. 훌륭한 감독과 배우들이 함께 하는 팀 영화입니다.

BIFF 폐막작은 렁 롱만 감독의 홍콩 스타 아니타 무이에 대한 전기 영화 ‘아니타’다.

READ  New PBS documentary takes a look at the true story behind TV series and books

축제의 권위 있는 프레젠테이션 기간 동안 축제 주최자는 Leos Carax 감독의 “Annette”, “Wheel of Fortune and Fantasy” 및 “Driving My Car”의 세 편의 영화를 상영합니다. 두 영화 모두 Hamaguchi Ryosuke 감독입니다. 영화제 주최측은 하마구치가 올해 영화제 기간 동안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과 비공개 토론회를 가질 것이라고 확인했다.

BIFF는 변화하는 영화 산업에 적응하기 위해 올해 새로운 프로그램도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On Screen은 그러한 프로그램 중 하나입니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스트리밍 플랫폼에서 엄선된 3개의 드라마 시리즈가 큰 화면에 표시됩니다. 윤상호 감독의 ‘지옥’, 김진민 감독의 ‘마이 네임’, 아노차 푼야와타나, 조쉬킴이 공동 주연을 맡은 ‘금지된’이다.

기자간담회 ​​하루 만에 BIFF는 2019년 영화 ‘기생충’으로 한 해를 빛낸 한류스타 송중기와 박소담이 개막식 사회를 맡는다고 밝혔다.

한편, 페스티벌 주최측은 1시간 동안 홈쇼핑 플랫폼 네이버를 통해 특별 판매 프로그램을 방송하면서 정상가보다 20% 저렴한 티켓을 판매하는 특별 이벤트를 수요일 밤에 개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행사가 취소되었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관계자는 “다음 주에 다시 개최할 예정이나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By 송승현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