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부패척결 위해 더 많은 민원창구 설치 – Radio Free Asia

북한은 부패 근절을 위한 일환으로 정부의 모든 시설에 민원창구를 설치하기 시작했지만, 북한 주민들은 이름을 요구하는 제도를 통해 부정행위를 신고하기를 거부하고 있다.

모든 북한 주민들과 마찬가지로 공무원들도 국가로부터 적은 월급을 받지만 생활비로는 턱없이 부족하다. 대부분의 가족은 사업을 시작하거나 시장에서 상품을 판매하거나 생활에 필요한 충분한 돈을 벌기 위해 서비스를 수행합니다. 그러나 공무원은 직위의 권한을 사용하여 서비스에 대한 대가로 뇌물을 추출하여 추가 돈을 벌 수 있습니다.

의심스러운 거래에 대해 알고 있는 시민들은 이제 신고하기를 꺼려하지만 더 쉽게 신고할 수 있습니다. 신고자는 이름을 알려야 하므로 부패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보복에 취약합니다.

함경남도 한 주민은 9월 15일 RFA 한국서비스에 “보안상의 이유로 익명을 요구했다”며 “어제 홍남제약공장 정문에 관계자 신고함을 설치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지금까지는 도도부현·시·군 신고부서 건물에만 신고함이 있었다”며 “이제 신고함이 공장에 있는 것은 부패신고제도를 확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치는 사리사욕에 눈이 멀고 타인의 이익을 침해하는 공무원을 적발하기 위한 중앙위원회의 제도 강화 명령에 따른 것입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공장 노동자는 이제 신고를 위해 시내 공연장에 찾아가는 대신 직장에서 편지만 입력하면 된다. 상자가 가득 차면 공장의 당위원회 위원이 그 내용을 보고 부서로 보내어 체인을 건너뛰고 처리합니다.

평양 북쪽 평안남도 도콘시 승리자동차단지 당국은 공장에 상자를 설치해 노동자들의 신고가 더욱 편리해졌다. 그러나 더 쉽게 불만을 제기하면 부패가 줄어들 것이라고 믿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그 소식통은 라디오 프리 아시아에 말했습니다.

갑자기 당국은 주민들에게 신고하도록 독려합니다. 두 번째 소식통은 “뇌물을 갈취하기 위해 권력을 남용하는 공무원들의 부패”라고 말했다.

2차 소식통은 “팬데믹 사태 이후 극심한 고통으로 정권을 외면하는 주민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베이징과 평양은 2020년 1월 대유행이 시작될 때 중국과 북한의 국경을 폐쇄하고 모든 무역을 중단했습니다. 폐쇄는 이미 불안정한 북한 경제에 치명적이었습니다.

그러나 많은 북한 주민들이 다음 식사를 걱정하는 상황에서 정부 당국자들은 여느 때처럼 불법적인 일을 하는 사람들을 붙잡고 뇌물을 요구하는 데 동의합니다. 두 번째 소식통은 부패한 공무원에 대한 대중의 감정이 이제 “심각하다”고 말했습니다.

READ  국내 휘발유 가격 4주 연속 하락

두 번째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가 부패를 종식시키는 데 진정으로 관심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 않으며, 신고 상자를 추가하는 것이 실질보다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합니다.

또한 두 번째 소식통에 따르면 사람들은 신고서에 본인을 밝히고 성명과 직업, 주소를 기재해야 하기 때문에 신고를 꺼린다.

2차 소식통에 따르면 보도부서장이 부패 공무원과 공모해 신상정보를 이용해 정부의 전권을 다해 기자에 대한 보복과 처벌을 가한 사례가 있었다고 한다.

Claire Shenong Oh Lee 옮김. Eugene Wong이 영어로 작성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