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훈련 중인 한국 구축함(한국 해군)

작성자: 2021년 7월 16일 오후 2시 45분

해양 행정관

한국은 군함에서 COVID-19 발병이 감지 된 후 한국 구축함 중 하나에서 300 명의 장교와 선원을 수송 할 준비를하고 있습니다. 파괴적인 그레이트 몬무 바이러스 클러스터가 배에 퍼지기 시작했을 때 중동에서 6개월간의 해적 방지 임무가 거의 끝나갈 무렵이었습니다.

이번 발병은 중동 불특정 국가에서 기항한 구축함 선상에서 발견됐다. 합참의 대변인은 배에 타고 있던 장교 1명이 병에 걸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고 보고했습니다. 장교는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배는 테스트를 진행했다. 이 경찰관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6명의 개인은 7월 13일 바이러스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였고, 당국은 현재 비행기에 탑승한 300명 중 거의 80명이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보고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선원들은 가벼운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보고되었지만 5명은 추가 치료가 필요했습니다.

어제 7월 15일, 국방부는 의료팀과 물품이 배에 보내졌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감염된 선원들이 필요한 치료를 받지 못할 경우 송환을 대비해야 한다고 말하며 국내 항공모함도 동원할 것을 지시했다.

육군 대변인은 오늘 직원들이 구축함에서 모든 승무원을 집으로 보낼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증상을 보이는 개인을 격리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포함한 공중 보건 예방 조치를 취하면서 구축함이 배치 중 몇 달 동안 승무원과 가까이 있었다는 점에 주목합니다.

선박이 한국으로 돌아오는 데 걸리는 기선 시간이 약 25일이라는 점에서 공수 결정이 내려졌다. 현재 계획은 한국의 군용 항공모함 2척인 KC-330이 이 지역으로 날아가 승무원 전원을 한국으로 돌려보내는 것입니다. 군은 하늘을 날고 있는 다른 국가의 협력을 요청하고 있으며 구축함에서 항공기로 선원을 이동시키는 작업을 어느 국가에서 지원할 것인지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선박 소독을 위한 팀도 파견될 예정이며 해군은 선장과 선박을 한국으로 돌려보내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선원을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4,400톤 규모의 이 선박은 2009년부터 이 지역의 해적 방지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한국의 지속적인 임무의 일환으로 아덴만에 정박하기 위해 2021년 2월에 출항했습니다. 현재 임무가 시작되었을 때 승무원은 백신을 사용할 수 없었지만 출발 전에 두 차례의 COVID-19 테스트와 격리를 받았습니다. 일부 승무원은 5월 현재 외부에서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있었지만 대다수는 예방 접종을 받지 않은 상태입니다.

군은 또한 선원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음을 확인하는 메시지를 선원 가족들에게 보냈습니다.

READ  한국에서 처음으로 분당 100 개의 가슴을 땄다. 황선우 조회수 48.38 100 무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한국은 여전히 ​​엄지 손가락을 받고 있지만 과거와 같지는 않다 : 아사히 신문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양국 관계가 중요하다고 더 이상 믿지 않는 사람들 사이에서…

현대·기아차, 국내 전기차 가격 인하

현대차 아이오닉 5, 정부 전기차 판매 확대 정책에 가격 8% 하락 {{댓글}}…

북한, 제재 완화를 위한 회담 제안 | 뉴스라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동생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조건만 맞으면 한국과 대화를 재개할…

천억 킬로미터 이상 떨어진 외계 행성을 공전하는 “9 행성 증거”

처음으로 태양에서 지구까지 거리의 730 배가 넘는 매우 긴 타원 궤도가 확인되었습니다.…